실시간 뉴스
  • "경력단절, 깊은 공감" 라미란X엄지원 '잔혹한 인턴', 사이다 오피스물이 온다[종합]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공감을 부를 하이퍼리즘 오피스 드라마가 찾아온다.

8일 오후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잔혹한 인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라미란, 엄지원, 이종혁, 김인권과 한상재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잔혹한 인턴'은 7년 공백을 깨고 인턴으로 컴백한 고해라(라미란 분)가 성공한 동기 최지원(엄지원 분)에게 은밀하고 잔혹한 제안을 받으면서 겪는 내면의 갈등을 사회생활 만렙 경력의 경험치로 불태우게 되는 이야기.

한상재 감독은 "사실 거슬러 올라가면 스카이캐슬 같은 드라마나 일타스캔들 같은 경우도 작가님들이 입시를 겪으며 공감한 아이템인데, 작가님과 저는 초등학생 학부모다 보니 주변에 경단녀들을 보며 현실적으로 공감한 것 같다"면서 "그렇게 기획이 시작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보통 오피스 드라마라 하면 무거운 주제가 부각이 되는데 저희 드라마는 유쾌히 풀어나갈려고 노력했고, 힘을 뭉쳐서 문제를 해결해나가며 사이다 오피스 드라마라고 말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캐스팅 과정에 대해 묻자, 한상재 감독은 "한 드라마에서 네 분을 만난건 행운이다. 그만큼 심사숙고했다. 네분 모두가 캐릭터에 너무 최적화된 배우란 믿음이 컸다. 제가 영화 촬영장까지 따라가서 설득을 했다. 엄지원 배우님도 선택을 안하실 거라 생각했는데 너무 놀랐다. 이종혁 배우님도 미팅을 하자고 하시더라. 거절을 하시려고 하시는구나 했는데 만난지 5분 만에 '술이나 먹으러 가자' 하시더라. 하시는구나 싶었다. 김인권 배우도 워낙 바쁘게 활동하시니까 설마 했는데 선택해주셨다"라고 전했다.

이미지중앙

라미란은 7년간 잊고 지냈던 자신의 이름 석 자와 자아를 찾기 위해 인턴 생활을 시작하는 고해라 역을 연기한다. 라미란은 "정말 경력단절이라는 것이 엄마나 여성 뿐만 아니라 남성분들도 겪을 수 있고 다시 시작한다는 게 쉽지 않은 일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해라라는 인물이 얼마나 이 일을 좋아하는지, 그런 것들이 잘 보이는 것들이 있어서 중점을 두고 연기해야겠다 싶었다. 아내나 엄마보다 순수하게 일을 하고 싶어하는 인간의 욕구, 그런것들을 부각되게 하려 했다"라고 연기하는데 집중한 부분을 언급했다.

엄지원은 "전 안 해본 장르를 하는 것을 좋아하는데 제가 오피스물을 안해봤더라. 꼭 해보고 싶은 장르 중 하나였는데 들어왔다. 코믹도 있고 애잔함도 있어서 재밌더라. 그렇게 시작을 하게 됐고 잘 찍었다. 한상재 감독님과 라미란과의 신뢰감으로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전 (이름 때문에)저를 캐스팅에 염두해두고 쓰신줄 알았다. 물어보니 그건 아니고 처음부터 지원이었다더라. 모든 직장인이 다 그렇지만 성취를 위해 성공을 위해 사생활을 포기한 여자다. 연애, 결혼을 포기하고 성공을 위해 한길만 파온 여자다. 일은 더 잘하게 됐지만 외로운 인물이라 잘 표현해보려 했다"라고 집중한 부분을 언급하기도.

이미지 변신을 한 엄지원은 "욕을 좀 하시면서 보셨으면 좋겠다. 입금이 되면 또 다 해야하니까"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라미란과 엄지원은 영화 '소원' 이후 10년만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에 라미란은 "10년만이지만 연락두절로 지낸건 아니다. 새로웠다. '소원'에서 만났을 때와 캐릭터가 다르지 않나. (엄지원이)그땐 순진하고 착한 캐릭터였는데 여기선 하늘같은 상사가 되니까 무섭고 그렇더라. 같이 오랜만에 작업하니 너무 좋았고 색다른 모습을 많이 본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미지중앙

이종혁과 라미란은 서울예대 연극과 동기로 처음으로 얼굴을 맞대고 연기를 하게 됐다. 이종혁은 "라미란은 믿고 보는 배우지 않나. 서로 대사를 주고받는 건 처음인데 케미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극 중 15년 동안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직장 생활에 충실하다 실직을 겪게 되는 공수표 역을 맡은 이종혁은 "감독님이 실직자 캐릭터를 저한테 줘서 의아했다. 찌질한 연기를 제대로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라미란은 "회사생활을 하면서 남편을 더 이해하게 되고 찌질하기보단 짠했다. 실제로 저희가 찍은 것을 보는데 너무 안쓰럽다. 그래서 저에겐 '공수표'가 아니라 '백수수표' 같은 남편"이라고 감싸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인권은 "무서웠던 과장님이 저희 사무실에 인턴으로 오시는거다. 지금 제 위치는 과장인거다. 연기하면서 너무 재밌었다"며 "저는 단 한 단어 '생존' 그 어떤 서바이벌 프로그램보다 느끼는 게 많고 깨닫는 게 많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잔혹한 인턴'은 오는 11일 오후 4시 티빙에서 첫공개된다.

사진제공=티빙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