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설현, 섬세한 감정 연기..시청자 몰입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정현태 기자]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의 배우 김설현이 캐릭터에 대한 섬세한 감정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지니 TV의 오리지널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연출 이윤정·홍문표, 극본 홍문표·이윤정,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지티스트 이하 ‘아하아’)는 인생 파업을 선언한 자발적 백수 이여름(김설현 분)과 삶이 물음표인 도서관 사서 안대범(임시완 분)의 쉼표 찾기 프로젝트 드라마다.

김설현은 28일(어제) 방송된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3화에서 셀프 집수리부터 주민들의 텃세까지 직접 감당하며 순탄치 않은 이여름의 안곡마을 적응기를 현실적으로 보여줬다.

극 중 이여름은 저렴한 월세를 내고 살게 된 당구장 건물 내부를 직접 수리했다. 그녀는 4년간 직장을 다녔지만, 필수지출을 제외하고 모은 돈이 고작 50만 원이라는 사실에 답답함을 느꼈다. 김설현은 이여름 캐릭터를 통해 아무리 일을 해도 돈을 모으기 쉽지 않다는 현실 직장인의 고민을 섬세한 연기로 표현, 많은 자취러들의 공감을 불렀다.

김설현은 안곡마을 주민들이 부리는 텃세에 버거워하는 이여름 캐릭터와 완벽 동화돼 안쓰러움도 자아냈다. 이여름이 거주 중인 당구장 건물에 낙서가 그려지자 건물주는 분노하며 모든 탓을 이여름에게 돌리기 시작했고, 이를 엿들은 이여름은 복잡한 감정을 내비쳤다. 이후 배성민(곽민규 분)이 낙서를 지우며 “여기 오래 살 생각하지 마시고 나가는 게 서로 피차 좋아요”라고 충고하자 이여름은 울컥한 마음을 억누른 채 “저 잘못 살지 않았어요. 여기 와서 누구한테 피해준 적 없고, 인생 포기해서 여기(안곡마을) 내려온 거 아니에요”라고 받아쳤다.

또 이여름은 비 오는 날 주인 없이 혼자 돌아다니던 강아지(겨울 역)를 유기견으로 오해해 집으로 데리고 가 알뜰살뜰 챙겨줬다. 이후 주인인 송옥순(박옥출 분)이 나타나 강아지를 말도 없이 훔쳐가냐고 분노하기 시작했다. 송옥순은 미안하다고 사과하는 이여름을 뒤로한 채 강아지를 빼앗기 시작했고, 이여름은 그런 송옥순을 필사적으로 막으며 자신에게 팔라고 했다. 김설현은 강아지를 두고 박옥출과 대치하는 상황에서 극적 긴장감을 선사,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영상 말미, 김설현의 현실감 있는 분노 연기는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했다. 이여름은 엄마가 죽으며 남긴 유산으로 오빠와 다퉜다. 오빠 부부는 이여름에게 엄마 반지를 팔아 조카 어학연수를 보냈으면 하는 마음을 내비치자 서운함과 속상함을 토로하며 홀로 술을 들이켰다.

이렇듯 김설현은 엄마의 죽음 이후 시작한 안곡마을에서 순탄치 않은 홀로서기를 그려내며 이여름 캐릭터를 설득력 있게 표현해냈다.

섬세한 연기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고 있는 김설현이 출연하는 지니 TV의 오리지널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오늘(29일) 오후 9시 20분 ENA 채널에서 방송되며, 지니 TV, seezn(시즌)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KT스튜디오지니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