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보도국 난리나" '당나귀귀' '루시퍼' 추던 전현무, 아나운서계 전무후무 캐릭터
이미지중앙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전현무가 과거 아나운서 시절 프로그램에 출연해 췄던 댄스가 '아나운서 품격 실추'에 해당해 특별 면담을 받았었다고 고백했다.

27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보스들의 일상이 그려졌다.

항공사 김형래 부문장은 승무원들과 개별 면담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애로 사항 파악과 기내 근무 평가, 인사 고과를 합쳐 피드백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직원은 "도살장에 끌려가는 기분"이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들의 면담 영상을 본 전현무는 “면담은 없지만 끌려는 갔다. 특별 면담을 많이 했다”라고 아나운서 시절 일화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는 “왜 춤을 췄냐. 왜 아나운서 품위를 실추시켰냐”라는 이유로 끌려갔었다며 “그렇게 면담을 하고 다음에 또 춤을 췄다. 악순환이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면담에 대해 “일단 면담이 실질적인 불이익을 주는 건 아니지만 굉장히 불편하다. 분위기가 무겁다”고 을의 입장을 대변해 이야기했다.

이어 아나운서 시절 롤모델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는 “나의 롤모델은 손석희 아나운서였다”라고 밝히며 “면접관들도 제대로 된 아나운서를 뽑았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뽑자마자 ‘아침마당’ 나가서 고음불가를 하면서 보도국이 난리가 났다고 한다”고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일할 맛 나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대한민국 보스들의 자발적 자아성찰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