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투데이TV]'미우새' 김종국, 첫 단합 미션에 스파르타식 코칭.."더 무섭다"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나율기자]'미우새' 아들들이 가을 소풍을 간다.

27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그동안 모였다 하면 서로를 헐뜯고, 싸우기 바빴던 ‘미우새’ 아들들은 SBS 사장님이 단합을 위해 ‘특별 회비’를 지원했다는 말에 환호가 터져 나왔다. 그러나 첫 번째 단합 미션에 공포에 휩싸인다.

그런 가운데 유일하게 체육위원장인 김종국만 “이걸 왜 못 하냐”, “쉬운 거다” 라며 홀로 승부욕에 불타오르는가 하면, 김종국의 스파르타식(?) 코칭에 아들들은 이구동성으로 “미션보다 종국이가 더 무섭다”고 말한다.

이어 단합 미션인 ‘릴레이 전화 미션’도 시작됐다. 임원희는 예상치 못한 초특급 지인과의 깜짝 통화에 무릎까지 꿇는가 하면, 최진혁은 의리남 최민수와 의외의 인맥을 자랑해 현장을 뜨겁게 만들었다.

사진=SBS 제공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