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나혼산' 키, 뉴스 진행 '초긴장'…숫자 지옥에 무한 연습(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MBC '나혼산' 방송캡쳐


뉴스에 자료화면으로 5번이나 출연했던 키가 뉴스 스튜디오에 입성했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키가 뉴스에 직접 출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천정명의 일상이 공개됐다. 천정명은 "이 집에 이사온지 8년차 됐다. 이 집에 처음 왔을때 느꼈던 점은 혼자 살기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천창이 있는 집을 소개했다. 천정명은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아서 고민을 많이하는 편이다. 예전에는 SNS가 발달되기 전에는 잡지를 보면서 참고를 많이 했었다. 빈티지 가구를 알게 된 시점이 좀 오래 됐는데 그때부터 거기에 매료가 됐다. 가급적이면 깔끔한게 좋은 거 같다"라며 직접 인테리어를 하고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천정명이 윌슨을 데리고 단독으로 사용하고 있는 옥상으로 향했다. 천정명은 "거기가면 좋다. 상쾌해진다고 해야하나? 제가 이 집을 선택하게 된 계기가 이 옥상 루프탑 때문에 선택하게 됐다. 친구들과 바비큐 파티를 한다던지 태닝을 한다던지. 저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거 같아서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쿤은 "단독으로 쓰는 루프탑이 저렇게 넓은 건 처음 보는 거 같아"라며 신기해했다.

캠핑 테이블을 꺼낸 천정명이 어딘가로 향했다. 이어 공개 된 천정명의 구두 전용 팬트리에 무지개 회원들이 신기해했다. 천정명은 "구두를 좋아하는 편이다. 하나씩 사다 보니까 저렇게 쌓여가는거 같다. 어떤 분들은 구두가 뭐가 그렇게 많아? 그럴 수 있는데 저는 유용하게 활용을 하고 있다. 일할때도 사용을 하고 평상시에도 쓰고 있으니까"라며 구두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천정명은 "11년 만에 블랙벨트를 받았다. UFC라는 스포츠에 몇몇 선수들의 주특기가 주짓수인거다. 궁금해서 한번 가봤는데 저랑 너무 잘 맞는거다. 10명 중에1~2명이 가는 거 같다. 하다가 많이 다치기도 했다. 너무 재밌어서 빠져버렸다. 하나의 오아시스 같은 거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천정명이 주짓수 코치로도 활동하고 있다며 자신을 부르는 관장님과 시범을 보여줬다.

천정명이 저녁 식사를 위해 루프탑으로 향했다. 천정명은 "제가 요즘 다이어트를 하다 보니까. 1일 1식 하루 한끼만 먹으려고 하고 있다. 저녁에 맛있게 몰아서 먹으려고 하고 있다"라며 첫끼니로 토마호크 스테이크와 해물 토마토 스튜를 자신만의 방법으로 만들었다.

새벽 2시에 운동을 하던 키는 "제가 오늘 유스투데이 생방송에 출연하게 됐다. 출연 한 번도 없이 제가 뉴스돌·뉴스남으로 MBC에만 다섯번 출연했잖아요. 그걸 보고 뉴스에서 직접 출연하면 어떻겠냐는 제안을 받아서. 오늘은 최대한 날쌔게 보여야 한다"라며 뉴스 출연 소식을 전했다.

키의 일일 선생님으로 아나운서 정영한이 찾아왔다. 정영한은 "제가 원고를 살짝 봤는데 이 정도면 아나운서 카메라 테스트 시험정도 난이도더라"라며 스튜디오로 향했다. 보도국을 통해 들어가는 뉴스 스튜디오에 키가 "꼭 이렇게 조용해야 하는 거예요? 긴장보다는 너무 생소해요 모든게"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숫자 지옥에 무한 연습을 하던 키는 생방송을 앞두고 "난 괜찮아 난 못하는게 당연한거야. 재밌게하자"라며 마인드 컨트롤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