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신상출시 편스토랑' 송재림, 조향 전문가 합격→식육처리기능사까지...'능력자네' (종합)
이미지중앙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송재림의 도전이 눈길을 끈다.

23일 밤 8시 30분 방송된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송재림, 이찬원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등장한 송재림은 "취미로 하고 있는 게 있다"며 "향수를 배우고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조향 전문가 3급을 준비 중이다"며 "사실 전직을 하기 위해서 하는 건 아니고 어릴 때부터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송재림은 주식, 세금, 일식 조리기능사 공부까지 하고 있었다. 게다가 송재림은 식육처리기능사 자격증 공부도 하고 있었다. 이에 대해 송재림은 "한번 해보고 싶었다"며 "전도 유망하고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자격증이라서 혼자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송재림은 조향 자격증 준비를 위해 향 테스트를 하겠다 했다. 눈을 감고 향 테스트에 나선 송재림은 첫 번째 향을 라임이라고 말했고 맞혔다. 하지만 두, 세번째에는 틀려 웃음을 자아냈다.

송재림은 모르겠다며 맡은 향을 확인했으나 페퍼민트가 나오자 당황했다. 시험 결과에 대해 "붙었다"며 "다행히 페퍼민트랑 안 나왔고 다른 것을 잘 맞혔다"고 밝혔다.

이에 이찬원은 "어떻게 본업 하면서 부업을 이렇게 많이 할 수 있나"라며 놀라워했다. 이후 송재림은 누군가를 위해 열심히 요리를 했다. 이때 한 여성이 찾아왔는데 그 정체는 바로 윤소희였다.

윤소희는 송재림 집이 익숙한 듯 슬리퍼를 신고 자리를 잡아 눈길을 끌었다. 송재리음은 윤소희에 대해 12년지기라고 밝혔다. 윤소희는 송재림에게 배고프다고 하자 송재림은 윤소희를 위해 닭 요리 등 안주와 하이볼을 제공했다.

그런가하면 이찬원은 황윤성을 위해 요리 실력을 뽐냈다. 이찬원은 황윤성이 군 입대를 앞두고 있어 이를 응원하기 위한 파티를 준비했다며 김밥을 28줄이나 말고 갈비찜까지 했다. 여기에 황윤성이 제일 좋아한다는 짜장밥까지 만들었다. 이찬원은 "예전 여자친구에게 김밥 많이 싸주곤 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음식 준비를 하고 있을 때 황윤성과 친구들이 등장했고 이찬원의 정성에 깜짝 놀랐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