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정성호♥' 경맑음 "배 보니까 아들 낳겠다고"..다섯째 임신 축하 세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조은미 기자]
이미지중앙

경맑음 인스타그램


경맑음이 정성호와 단골 맛집에 방문했다고 전했다.

23일 코미디언 정성호의 아내 경맑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년이 넘는 단골집 내가 중고등학생때부터 “할머니 저 왔어요 ~” 하면 수제비 남자 사이즈로 크게 떠서 주셨는데 우리 집의 좋은일들 다 기억해주시며 "배 보니까 아들낳겠다고” 축하인사를 얼마나 받았는지 모르겠다 히어로 낳기 전에 또 올께요 건강하세요 할머니 모두"라는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경맑음의 추억이 담긴 칼굴수집에 방문한 정성호의 모습이 담겨있다. 경맑음과 정성호는 캐주얼한 차림으로 외출해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둘만의 시간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성호는 지난 2009년 9살 연하의 경맑음과 결혼해 2남 2녀를 두고 있다. 현재 경맑음은 다섯째 아이를 임신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