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작은 아씨들' 작가 "자매들의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한 싸움 본격화"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작은 아씨들’이 2막은 어떨까.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연출 김희원, 극본 정서경,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23일, 웰메이드를 완성한 ‘믿보배’들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판도를 뒤집고자 마음먹은 오인주, 진실의 실타래를 손에 쥔 오인경, 폭풍에서 벗어나기 위한 ‘준비’를 시작한 오인혜. 이들 세 자매가 향할 목적지가 어디일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가운데 “가장 낮은 곳에서부터 가장 높은 곳까지 어디에나 있는” 정란회의 존재까지 드러난 상황. 세 자매가 코앞까지 밀려온 위험과 어떻게 싸워나갈지 다가올 후반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촬영장 뒷모습에서는 연기 장인들의 뜨거운 열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가난을 등에 진 첫째 오인주를 연기한 김고은은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몰입감을 이끌었다. 가족을 지키기 위해 단단해지는 오인주의 모습을 설득력 있게 풀어낸 노련함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움직였다. 남지현은 사건의 중심을 맹렬하게 파고드는 ‘오인경’으로 변신해 또 한 번 진가를 입증했다. 남지현이 지닌 특유의 온기는 냉철함과 이성으로 중무장한 오인경에 입체감을 더했다. 속내 깊은 막내 오인혜를 맡은 박지후의 존재감도 특별했다. 가난으로부터의 자유를 갈망하는 오인혜 캐릭터는 그의 섬세한 연기로 더욱 빛을 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본체와 캐릭터를 오가는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의 모습에서 이들의 집중력과 열정을 엿볼 수 있다. 앞서 정서경 작가는 “후반부에서는 자매들이 각자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한 싸움이 본격화된다. 결국은 자매들 모두가 자신만의 방식으로 가려던 곳에 도달한다”라며 기대를 높인 바 있다. 반환점을 돌며 더욱 다이내믹해질 세 자매의 싸움. 마지막 순간 이들이 원령가, 그리고 정란회와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 7회는 내일(24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 = tvN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