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TV]'특종세상' 김태형, 세 아들 살해한 아내 충격 사연 "아직도 이유 몰라"
이미지중앙

MBN '특종세상'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김태형이 10년 전 아내가 세 아들을 살해했던 당시의 충격적인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배우 김태형이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지난 2012년 아내가 세 아들을 살해한 사건이 있었다. 이때 살해당한 세 아들의 아빠가 김태형이었고 김태형의 아내는 아들들을 살해한 피의자이기도 했다.

분양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던 김태형은 "자의적으로 연기 활동을 그만둔 건 아니고 개인 가족사가 있어서 사람도 기피하게 된 상황이었다. 그러다 보니까 생활이 영위가 안 되더라. 공황장애도 오고 운전을 하다가도 매일 가던 길도 엉뚱한 길로 갔다. 상당히 공황 상태에 있었다"며 "(아이들을 잃은지) 딱 10년 됐다. 10년 전 8월에 잃어버리고 3년 정도는 정말 큰 방황을 했다"고 돌아봤다.

김태형은 아내에 대해 "좋은 엄마였다. 제 기억으로 아이들한테 잘해주고 사치를 한다든가 그런 거 없이 아이들한테 정말 잘해줬다. 저는 아이들 클 때쯤이 제일 바빴을 시기다. 주중에는 아빠 출근할 때 자고 있고 퇴근하면 자고 있었다"며 "(그러다 아내가) 조금 아이들을 대하는 게 거칠어지고 짜증도 많이 냈다. '상당히 변했다, 왜 이렇게 짜증을 부리지?' 했다. 아이들하고 바람 좀 쐬고 오겠다고 하고 아이들을 데리고 나가서 돌아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에 신고한 끝에 며칠 후 경찰로부터 연락을 받았다는 김태형은 "'아내분 찾았다고 해서 애들은요?' 했더니 한동안 말이 없다가 잘못됐다고 하더라. 어떤 감정이 드는 게 아니다. 말로 표현을 못 한다. 그냥 패닉이다. 혼이 나가있는 거다"며 "아이들이 엄마하고 같이 나가는 날부터 장례 치르는 날까지 10일 걸렸다. 열흘을 아무것도 안 먹고 술만 마셨다. 그 정도 되니까 내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안 하더라도 하루 이틀 더 먹으면 가겠더라"라고 힘들었던 순간을 회상했다.

그는 지금까지 아내가 그 같은 선택을 한 이유를 알지 못한다고. 김태형은 "그건 지금도 모른다. 수사기관에서도 정확히 밝혀내지 못했다"며 "거의 말을 안 했다더라. 면회를 갔다. 저도 궁금하고 황당하고 그래서 그런데 면회를 거절하더라. 면회 거절하면 만날 길이 없다. 그래서 편지를 썼다. '너는 지금 창살 안에 갇혀 있지만 아마 나는 창살 없는 감옥에서 너와 똑같은 형벌을 받아야 할 거다'고 했다"고 답답하고 억울한 마음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태형은 10년 전 아이들을 떠나보낸 곳을 찾아 먹먹한 마음을 드러내는가 하면 아직도 상처에서 치유되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1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충격적인 사건. 김태형의 근황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그를 향한 위로 메시지들을 남기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