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월수금화목토' 고경표X박민영 이혼...꿈꾼 뒤 당황 "좋아하는 거 확정인가"
이미지중앙

tvN '월수금화목토'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박민영, 고경표가 이혼해 눈길을 끈다.

22일 밤 10시 30분 방송된 tvN '월수금화목토'(연출 남성우/극본 하구담)2회에서는 최상은(박민영 분) 정지호(고경표 분)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지호는 식사를 하다가 최상은에게 "이혼하고 그만하자"고 통보했다. 최상은은 알겠다 했고 정지호는 고맙다고 했다. 그러자 최상은은 "근데 좀 어이가 없다"며 "1년, 2년도 아니고 어떻게 이렇게 일방적으로 계약을 파기할 수 있냐"고 했다. 그러면서 "약관 읽어 보시면 '고객님의 단순 변심일 경우 환불 불가합니다'라고 되어 있지 않냐"며 "그리고 진행비는 4일 전에 입금하셨던데 전 남은 27일은 깔끔하게 채우겠다"고 했다.

정지호는 "아니 그렇게 하실 필요 없다"고 했지만 최상은은 "전 예의를 중요시한다"며 "이건 제 직업상의 마인드다"라고 한 뒤 자리를 떠났다. 이후 최상은은 잔뜩 화가 난 모습을 보였다.

최상은과 이혼한 정지호는 한 남성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남성은 "우리는 그렇다 쳐도 엄마는 찾아봐야 하지 않겠냐"라며 "네 고모, 네 가족은 널 거두어 줬는데 가진 것 좀 베풀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그러나 정지호는 남성에게 "죄송한데 저 가족 없다"며 "한번만 더 다가오면 법적 대응하겠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정지호에게 화가 난 최상은은 클럽에 가서 춤을 추다가 성추행을 당할 위기에 처했고 이때 정지호가 나타나 최상은을 구해냈다. 이후 정지호는 최상은에게 "여보 나 배고프다"라고 한 뒤 손을 내밀어 최상은의 손을 잡았다. 하지만 이건 꿈이었다.

이런 최상은의 모습을 본 우광남(강형석 분)은 "골고루 가지가지 한다"며 "세상 남자를 다 주무를 것 같더니 좋아하는 남자 생기니까 어떻게 하는 짓이 딱 초딩이냐"고 했다. 이말을 들은 최상은은 "내가 좋아하는 거 확정이냐"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