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나솔사계' 4기 정숙, 적극 대시 2기 종수와 소개팅…"안 맞는거 같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SBS플러스 '나솔사계' 방송캡쳐


4기 정숙이 2기 종수와 소개팅을 했다.

전날 22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서는 7기 옥순의 솔로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속인 4기 정숙은 "저는 그 1,2,3,4기 중에 태권도 했던 영식 님인가? 커플이 안 된 걸로 알아서 대시를 하려고 연락을 한번 해봤는데 엄청 거리 두더라고요. 식사 자리도 거부하시더라"라며 3기 영식에게 연락을 했었다고 밝혔다.

4기 정숙은 "순자님이랑 눈 부엉이 같이 크신 그분이 나온 기수에 내가 나갔다면 얘기가 또 어땠을까. 저 그분 진짜 좋아한다. '정숙이가 선택한 남자'"라며 2기 종수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고, 제작진을 통해 소개팅이 성사됐다. 이어 정숙은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 종수에 "부담이 되니까 정신이 나갈 거 같다. 저기 나와 있는데요?"라며 설렌 모습을 보여줬다.

2기 종수와 데이트에 정숙은 "저는 약간 마음에 안 들어하시는 거 같다. 자리를 그냥 하고 계시는거 같은 느낌이 많이 들어서. 제가 은근히 소심해서 상대가 불편해하면 저도 빠르게 마음을 단념한다고 해야하나? 더 나아갈 생각을 못하고 자신감을 잃어버리는게 있는 거 같다"라며 종수와의 만남을 포기했다.

이어 정숙의 애프터 신청을 거절한 종수는 "저는 이제 그게 걱정이 되는거다. 어디서 볼거며 둘이 보면 어색하지 않을까. 좀 생각을 해보는 게 어떻냐고 말했는데 정숙 씨는 이거는 거절이라고 생각하신거 같다. 그런 식으로 오늘 대화가 조금 의도치 않게 어긋나지 않았나 싶었다"라며 "안 맞는다. 술도 좋아하시는 거 같고 사귀면서 그렇게 긍정적인 에너지는 나오지 않겠다"라고 자신의 마음을 밝혔다.

7기 옥순은 방송 출연 후 주변 반응에 대해 "정말 모태솔로인지 되묻는 사람이 많았다. 저 자신 자체의 삶에서는 누가 새로 생긴다거나 그런 변화는 없다. 말은 다들 많이 해요 사귀어 봐라 그런 얘기는 하는데 정작 소개는 안 들어왔어요"라고 근황을 밝혔다.

연애를 하고 싶냐는 질문에 옥순은 "그런 걸 강하게 느꼈으면 제가 적극적으로 찾았겠죠. 외로운 거랑 심심한 거는 다른 거 같다. 심심할 수는 있는데 외롭다고 느낀적은 없다"라고 답했다. 옥순은 "그 외에도 할 게 많고 다른 걸 할 수 있는데 정말 그 사람이 좋아질지도 모르는 거에 대해서 투자를 해야 하잖아요. 불편한 분위기 일수도 있고"라며 연애에 대한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옥순에 7기 영자는 "40이 넘으면 확실히 힘들어져 만나기가 자기는 얼굴도 예쁘게 생겼고 나이도 아직 30대이고 하니까 소개팅을 한번 받아보는게 어때? 친구들 엄청 많잖아"라고 조언했다.

어머니와 데이트를 하던 옥순은 "저는 소개팅조차도 많이 해줬던 사람이 없었다. 친구가 안그래도 넌지시 던진 적이 있어서 2~3주 전이었는데 생각이 났다"라며 소개팅을 받아보겠다며 친구에게 연락을 보냈다. 촬영을 끝내고 옥순은 "이분 안될 거 같다. 얼마전에 여친 생겨서 곧 결혼한다고"라며 소식을 전했고, 어머니가 실망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