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첫방 '월수금화목토' 박민영, 은퇴 준비…고경표 "그만합시다 이 결혼"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tvN '월수금화목토' 방송캡쳐


고경표가 박민영에게 이혼하자고 말했다.

전날 2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에서는 정지호(고경표 분)가 최상은(박민영 분)에게 먼저 이혼 통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최상은은 "나에겐 남편이 있다. 매력적인 외모, 남부럽지 않은 재력, 미슐랭도 탄복할 요리 실력, 적절한 매너까지. 완벽한 이 남자의 가장 훌륭한 점은 아내의 직업을 위해준다는 것이다"라며 남편 정지호와 식사를 했다. 이어 최상은은 "고객님 저는 그럼 퇴근하겠습니다"라며 정지호의 집을 나섰다. 이어 최상은은 결혼으로 고객들의 개인의 삶을 지켜주는 일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최상은은 "물론 돈이 다는 아니다. 진심으로 돕고 싶은 고객도 만난다"라며 커밍아웃을 하지 못해 자신을 찾아온 고객 우광남(강형석 분)의 사연을 밝혔다. 그리고 최상은이 현재는 이혼한 우광남과 룸메이트로 지냈다. 우광남은 "누나 이번달에 진짜 은퇴하는거지?"라며 최상은의 은퇴를 반겼다.

최상은은 "월,수,금요일 지정 고객의 집에 가는 날이다. 내가 아는 건 호적상의 기록 뿐이다. 이름과 36세의 나이 수백명이 넘는 고객 리스트 중 그는 좀 특별하다. 우리는 5년 차 부부다. 메뉴는 늘 그가 정하고 요리도 그가 한다. 그는 끔찍하게도 말이 없다. 5년 동안 그가 한 말을 다 합쳐도 50마디나 되려나? 그는 갑자기 나타났다"라며 정지호와 첫 만남을 회상했다.

최상은은 "그는 아무것도 묻지도 말하지도 않았다. 언젠가부터는 조용히 저녁을 먹는 월수금이 휴식처럼 느껴졌다"라며 정지호와 저녁식사에 마음이 흔들렸다. 최상은이 저녁을 먹고 떠나고 반지를 뺀 정지호는 "자신을 들키지 않는 가장 완벽한 대화 기술은 침묵이다"라며 수상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가운데 첫사랑 제이미를 못 잊는 강해진(김재영 분)에 매니저 유정한(김현목 분)은 "제이미가 누군가랑 결혼했다 어때?"라고 물었고, 강해진은 "그 여자는 그런 정상적인 부류가 아니다. 결혼할 나이긴 하네. 기분이 썩 좋지는 않다. 그 여자를 누가 책임져 나 정도는 돼야"라며 질투했다. 그리고 강해진은 "만약에 결혼했지? 그럼 그 남자는 제정신이 아닌거다"라고 말했다.

마지막 결혼식을 마친 최상은은 유미호(진경 분)를 떠올리며 "드디어 13년 꽉 채웠네 이제 어쩌냐 우리 유마담. 내가 밥줄 끊어버릴건데"라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유미호를 만난 최상은은 "저 끔찍한 여자손에 자란 13년의 빚을 난 복수하는 심정으로 갚았다. 내 앞에서 나약해지는 꼴을 보려고 바로 오늘"라며 기대했지만 먼저 돈을 보내지 않아도 된다며 선을 긋는 유미호에 기분나빠했다.

우광남이 새로운 나라에서 자신을 모르는 남자와 순도 100%의 사랑하는 '우리 꿈'을 이루자며 캐나다로 떠나자고 말했고, 최상은은 "나 계약 종료할때 몇달 걸려서 천천히 정리하는 거 알지? 근데 최우수 고객님 생각도 못했어"라며 정리하지 못한 장기고객 정지호를 떠올렸다. 이에 우광남은 "뭐야 좋아하네"라며 놀렸다. 그리고 다음날 우광남은 은퇴한 최상은을 위해 선물로 한달 후 비행기표를 선물했다. 하지만 최상은이 자신에게 안정감을 주는 정지호에게 헤어지자는 말을 하지 못하고 망설였다.

한편 최상은은 "이 이상한 직업의 은퇴식은 최고의 고객에게 최고의 선물을 주는 걸로 하자. 그의 인생에서 떨어져 나가주는 것 그게 선물이다"라고 다짐했다. 이후 최상은보다 먼저 정지호가 "이혼하죠. 그만합시다, 이 결혼"라고 말해 극의 궁금증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