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나는 SOLO' 정숙, 돌변한 상철 속마음 전해 듣고 불편..영수에게 돌아서나
이미지중앙

SBS Plus '나는 SOLO'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정숙이 돌변한 상철의 진심을 전해 듣고 서운해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ENA PLAY, SBS Plus '나는 SOLO'에서는 상철과 정숙에게서 마음이 돌아선 이유를 현숙에게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솔로나라 3일차 아침, 정숙은 "데이트가 안 좋았나? 분위기 엄청 좋았다"며 "자기가 어쨌든 형이고 어른 아닌가. 자기 감정이 그렇다고 많은 사람들 앞에서 그러면 다른 사람들 불편해지지 않나. 그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애도 키우는 사람이 배려심 없다는 게 이해가 안 간다"고 상철의 갑작스러운 변화에 답답해했다.

하지만 이도 잠시 영수와 정숙, 상철과 장을 보러 떠난 자리에서 상철은 다시 정숙에게 밝은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여성 멤버들이 반묶음 머리를 한 정숙의 미모에 감탄하자 상철은 "원래 예쁘지 않았냐"고 훅 치고 들어오기도. 영수는 장을 보고 와 상철과 이야기를 나누며 자신도 정숙에게 마음이 있음을 알렸다.

정숙은 상철과 영수 중에 고민이 된다며 "영수는 남자로서의 매력은 없다. 다정하고 자상하다. 영수는 결혼 상대고 상철은 연애 상대"라고 고민했다.

이들은 랜덤 데이트를 하게 됐다. 그 결과 상철과 현숙, 영호와 옥순, 영식과 영자, 광수와 순자, 영철과 정숙, 영수와 영숙이 데이트 상대로 정해졌다.

영숙은 데이트를 하며 영수에게 마음을 떠봤다. 이에 영수는 "저는 (정숙에게) 변함이 없다. 직진이다"라고 했고 "두 사람이 좋다 해줘서 두 사람을 다 알아보고 싶은데 기회가 없지 않냐. 다정하고 따뜻함을 느끼고 싶은 천생여자다. 겉으로는 괄괄해도 그게 아니다"는 말에 "그건 귀엽다"고 정숙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숙은 영철과 데이트를 하며 영수, 상철의 속마음을 대신 들었다. 상철이 정숙의 텐션에 부담을 느낀다는 말을 듣고는 "나한테 좋아한다고 표현을 했는데 너한테 그렇게 얘기했다고 하니까 당황스럽다. 생각이 많아진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런가하면 상철은 현숙과 데이트를 하다 "정숙에게 직진이었냐"는 질문에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정숙과 영수가 대화를 하는 것에 상철이 질투한 거라는 추측에 극구 부인했다.

그리고 그는 비밀이라며 자신의 속마음을 이야기했다. 정숙의 '척 하는 모습'이 보기 싫었던 것. 상철은 "직진하는 것도 아니고 자기소개 이후에 다 잘렸다. 제가 데이트를 할 수 있는 분은 정숙님과 순자님이었다. 처음으로 정숙님을 알아보고 싶어서 데이트를 나갔다. 그거까진 좋았는데 들어와서 제가 염려했던 게 발생한 거다. 다 포용하려고 하고 그런 게 그 점만 안 했으면 좋겠는데 더해버리는 거다. (영수는) 신경 안 썼다"고 말했다.

상철은 이어 "어색한 분위기가 싫어서 마트에서 장도 보면서 한 거다"라고 했고 이후 현숙은 정숙에게 상철의 마음을 전달하며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다. 예고편에서는 정숙이 상철의 생일을 위해 준비했던 폭죽도 내던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런 상황 속 기회를 잡은 영수는 정숙에게 직진하는데 이 삼각관계의 결말에 관심이 모아진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