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텐트 밖은 유럽’ 진선규, 동물 울음소리에 첫 ‘발끈’…뜻밖의 개인기 획득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tvN 방송 화면 캡쳐


온화했던 진선규가 처음으로 괴로움을 호소했다.

지난 21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텐트 밖은 유럽’에서는 불면의 밤을 보낸 후 개인기를 획득한 진선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배우 4인이 이탈리아 토스카나의 한 목장 옆 캠핑장에서 하룻밤을 묵은 가운데 밤새 들리는 각종 동물들의 울음소리에 잠을 설친 캠퍼들이 속출했다. 윤균상은 “잘 잤어”라고 안부를 묻는 박지환에게 “한 두세 시간 잔 것 같아요”라고 괴로움을 호소했다. 윤균상과 박지환이 씻으러 간 사이 텐트에 공작이 출몰했다. 텐트 위에 공작새가 앉아있는 진귀한 광경에 유해진은 카메라를 들고 촬영을 했고 진선규의 텐트는 바로 위에서 들리는 공작 소리에도 미동도 없었다.

뒤늦게 텐트에서 나온 진선규의 모습에 윤균상은 “형도 설쳤지 계속?”이라고 걱정했다. “진짜 못 잤어”라던 진선규는 박지환에게도 “지환아 잘 잤어?”라고 인사했다. 캠핑 고수답게 어디서도 잘 자는 박지환에 윤균상은 “지환이 형은 기절 느낌으로 잤을걸”이라고 말했고 박지환은 “응, 난 기억이 안 나”라며 멋쩍게 웃었다. 진선규는 “새소리, 당나귀 소리, 공작 소리(가 계속 들렸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배우 4인은 “걷는 게 너무 좋다”고 토스카나 트레킹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며 아침 식사를 했다. 식사 중에도 끊임없이 들리는 동물들의 울음 소리에 진선규는 “그렇게 우니까 내가 밤에 잠을 못 자지”라며 이번 여행에서 처음 흥분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무슨 한이 서린 것 같다”며 울음소리를 따라해 웃음을 줬다. 이후 고라니 울음소리로 번진 이들의 이야기 주제는 둥물 모사로 이어졌고, 진선규는 비둘기에서부터 갈매기에 이르기까지 뜻밖의 재능을 보여줘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텐트 밖은 유럽’은 호텔 대신 캠핑장, 기차 대신 렌터카, 식당 대신 현지 마트를 이용하며 생생한 유럽을 보여주는 tvN의 캠핑 예능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