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수리남' 박해수 "'식사는 잡쉈어?' 유행돼 좋아..황정민과 대면신 손 떨려"(종합)
이미지중앙

배우 박해수/사진=넷플릭스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박해수가 해외에서도 활동하고 싶은 욕심을 드러냈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을 통해 글로벌 스타로 등극한 박해수가 신작 '수리남'으로 다시 한 번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박해수는 '수리남' 촬영 당시 고충을 토로했다.

'수리남'은 남미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무소불위의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이 국정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박해수는 극중 국제 무역상으로 위장해 '전요환'(황정민)에게 접근하는 국정원 요원 '최창호' 역을 맡았다. 이에 이성적이고 진중한 국정원 요원과 다혈질의 거친 무역상을 넘나들며 상반된 매력을 뽐냈다.

"'최창호', '구상만' 캐릭터의 구분을 엄청하려고 노력하지는 않았다. 한 인물이고, 연기 잘하는 국정원 요원이 아니니 무역상에 가까운 정도의 양아치스러움만 담아내려고 했다. 내가 갖고 있는 안에서 장난스러움 그런 것들을 표현하려고 했다. 의상 콘셉트 회의도 많이 했다. '구상만' 대사는 대본에 쓰인대로 유지하면서 '최창호' 대사를 감독님과 더 만들었다."

이미지중앙

넷플릭스 '수리남' 스틸


무엇보다 '구상만'의 '강인구'(하정우)를 향한 '식사는 잡쉈어?'라는 대사는 유행어가 됐다.

"'수리남' 때문에 연락이 끊겼던 분들도 연락이 많이 온다. '식사는 잡쉈어?', '테이크 어 샤워해라' 등을 보내더라. 정감 가는 거니깐 되게 좋은 것 같다. (유행어는) 전적으로 시청자분들에게 달려있는 것 같다. 내가 갖고 있는 능력보다 재밌는 부분들을 지어내주신 것 같아 정말 감사하다. 더 유행어가 됐으면 좋겠다. 유행어가 될 줄은 전혀 예상 못했다. 촬영할 때는 관객들이 좋아할 정도의 유행어가 될지 몰랐다. 자주 쓰는 말이고 어려운 이야기가 아니지 않나. 촬영할 때부터 입에 잘 붙더라. 캐릭터 연구하면서 재밌게 썼었다."

박해수는 전화신도 많아 쉽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혹여나 다른 캐릭터들과 어우러지지 못할까봐 걱정이 많이 됐다고.

"브라질, 워싱턴 전화신을 하루반, 하루반 이런 식으로 약 3일 만에 찍었다. 1부부터 6부까지 넘어가는 전화신에서 긴장감을 유지해야 하는데 선배님들이 어떻게 할지 알 수 없으니 가장 큰 고민이자 걱정이자 숙제였다. 냉정하게 찍기도, 감정적으로 찍기도 했다. 나만 동떨어지면 어떡하나, 나 때문에 갈등 구조가 안 생기면 어떡하나 걱정이 많았다. 편집할 때도 감독님께 많이 물었는데 충분히 잘했다고 하셔서 조금 마음을 놨다."

이미지중앙

배우 박해수/사진=넷플릭스 제공


이후 박해수는 황정민과의 대면신에서 실제로 손이 떨리는 경험을 했다고 밝히기도 해 흥미로웠다.

"'구상만' 옷 입고 현장에 촬영하러 갔을 때 해방감이 들어서 재밌게 했던 것 같다. '전요환'과 처음 대면하는 장면에서 실제로 손이 떨렸다. 담배가 떨리더라. 나 스스로도, '최창호' 자체로도 극복하려고 굉장히 노력하는 에너지가 있었다. 더 강한 에너지로 선배님을 바라보고 있었는데 어느 순간 눈색이 살짝 변해서 소름이 싹 도는 느낌이 있었다. 그 순간 연극하는 것 같았다. 심리적인 갈등을 느끼면서 서로 바라보는게 카메라에 들어오는데 재밌었다."

더욱이 박해수는 영화 '사냥의 시간'을 시작으로 '야차', 시리즈 '오징어 게임',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1', '수리남' 그리고 현재 촬영 중인 영화 '대홍수'까지 넷플릭스에서 다작을 해 '넷플릭스 공무원'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가장 공개되지 않고 가장 작가주의적인 무대에서 관객을 위해 공연했던 배우인데 전 세계 시청자들을 잡고 있는 넷플릭스에서 어떻게 일하게 됐는지 나도 모른다. 이유가 있지 않을까 싶다. 선배님들이 해왔던 해외시장에 대한 것들을 나 또한 잘 연결해가는 고리 같은 역할을 해야 하지 않나 생각이 든다. 일부러 넷플릭스에서만 작품 하는 건 아니다. 하하. 팬데믹으로 자연스레 넘어온 것도 있으니 나도 신기하다. 상에 대한 욕심보다는 앞으로 외국에서 작품을 하고 싶은 마음은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