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이진혁, 웬디 라디오서 태도 갑론을박..손가락 튕기며 "눈 풀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이진혁/사진=민선유 기자

이미지중앙

SBS 파워FM '웬디의 영스트리트' 캡처


이진혁이 라디오에서 보인 태도로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을 불러일으켰다.

가수 겸 배우 이진혁은 지난 2일 방송된 SBS 파워FM 라디오 '웬디의 영스트리트'에 출연해 DJ 웬디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진혁은 과거 스페셜 DJ로 '영스트리트'와 함께 한 적도 있는 만큼 초반부터 웬디와 서로 칭찬을 주고받으며 유쾌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진혁은 넉살스럽게 친근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다만 그런 편안함이 과했는지 일각에서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진혁이 자주 '영스트리트'에 왔으면 좋겠다는 누리꾼의 말에 웬디가 "자주 오세요"라며 동감하자 이진혁은 "죄송한데, 카메라로 봤을 때 눈이 풀려보여요"라고 지적했다.

웬디는 이에 "오늘 제가 눈이 많이 부었어요. 눈이 풀려보이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라며 "그래서 샵에서 음영을 많이 주셨거든요"라고 해명했다. 이후 다른 새 앨범이 나왔을 때 다시 보자는 웬디에게 이진혁은 "눈이 많이 무섭네요 오늘"이라고 반복하기도.

또 이진혁의 최근 활동으로 화제가 전환된 이후 그는 웬디에게 "잠시만요. 왜 눈동자가 떨리시는 거죠? 마그네슘이 많이 부족하시네요"라며 이후로도 "죄송한데, 자꾸 흐트러지지 마세요"라고 지적을 반복했다. 밝은 목소리로 말을 잇던 웬디는 "안흐트러졌어요. 눈 똘망똘망 뜨고 있어요"라며 상황을 넘겼다.

이후로도 이진혁은 비슷한 언급을 여러차례 이어갔고, 방송 말미에는 웬디를 부르기 위해 손가락을 튕기며 "누나, 눈 풀렸어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웬디는 "안 풀렸어요. 밑에 본 거예요"라고 받아친 뒤 매끄럽게 진행을 이어갔다.

이진혁의 장난기로 포장된 현장 상황이었지만 누리꾼들은 후배이기까지 한 이진혁이 웬디를 부르면서 손가락을 튕기는 행동이 무례하다고 지적을 쏟아냈다. 앞서 일명 핑거스냅이나 라디오에서의 과도한 텐션 등이 논란을 일으킨 사례가 있는 만큼 아쉬움이 이어진다. 이런 가운데 또다른 누리꾼들은 친한 사이 나온 장난일 뿐 문제가 없다고 맞서는 등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