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채정안 "섹시한 수트 칭찬..난 역시 괜찮은 보디 갖고 있는 편"
이미지중앙

채정안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채정안이 수트 느낌이 나는 옷들을 새로 구매해 언박싱했다.

11일 오후 가수 겸 배우 채정안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채정안TV'에 '채정안 최애 브랜드 쇼핑 언박싱'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채정안은 "오늘도 저는 저를 사랑한다"며 새로 구매한 옷을 언박싱하기 시작했다. 그는 "얼마 전에 애프터눈 티 런치를 할 때 수트를 입고 갔었다. 성공한 자의 느낌을 내고 싶어서 섹시한 수트를 입고 갔는데 이사님이 위아래로 훑으면서 '이런 옷이 있었냐'더라. 그날따라 칭찬을 해주셔서 그런 류의 옷을 욕심내봤다"고 수트류를 구매했음을 알렸다. 그러면서도 "몇 세트를 시킨 걸까. 사실 자다 깨서 시킨 거라 지금 생각이 안 난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언박싱 결과 우선 나온 의상은 두 종류의 재킷이었다. 그는 재킷을 걸쳐보더니 "갑자기 모자 쓰고 싶다"며 모자를 착용했고 신이 나는 듯 춤을 추기 시작했다.

다음 옷은 원피스였다. 그는 바로 원피스를 입어봤고 "하나만 입기에.." 애매해하며 "안에 속옷을 입지 말아야 하나? 속옷이 보이니까 입지마"라고 거침없는 발언을 했다.

옷을 입어본 후에는 벨트를 매치해 한층 세련미를 더했고 거기에 새로 산 재킷을 입어 새로운 느낌을 줬다. 채정안은 내적 댄스를 춰보겠다며 다시 춤을 추기 시작했고 점차 격렬해지다 치마가 올라가 모자이크되는 상황까지 연출됐다.

이후에도 채정안이 구매한 옷들이 계속 공개됐다. 반바지로도 탈부착이 가능한 바지부터 탑, 양말, 목걸이 등이 나왔고 채정안은 "이번에 수트 반응이 좋아서 '난 역시 이런 걸 소화할 수 있는 괜찮은 보디를 갖고 있는 편이지' 했다"며 새로 산 옷들에 만족스러워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