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빅마우스' 이종석, 임윤아 위해 1인자 결심…독기 폭발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MBC '빅마우스' 방송캡쳐


이종석이 임윤아를 살리기 위해 빅마우스가 되기로 결심했다.

전날 5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는 박창호(이종석 분)가 고미호(임윤아 분)를 살리기 위해 빅마우스가 되기로 결심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교도소장 박윤갑(정재성 분)이 CCTV를 통해 탈옥하는 박창호를 발견했다. 박윤갑은 "쟤 누군데? 사살해"라고 지시했고, 박창호는 죽여달라며 소리쳤다. 하지만 박윤갑은 공지훈(양경원 분)의 "우리 돈 찾아야 되니까 걔 살리라고"라는 말을 떠올리고 "야 총 쏘지마"라며 박창호를 죽이지 못했다. 이후 소식을 들은 공지훈은 박윤갑에게 "절대로 죽으면 안된다. 감시 철저히 하라고. 돈 찾으면 내가 큰 선물 하나 할거다. 잘하자"라고 말했다.

구천병원에 들어간 고미호는 DNR 동의서를 받는 7층 환자들의 상황이 서교수 논문과 관련되어 있는거 같다며 의심했다. 김순태(오의식 분)는 고미호에게 "창호가 원한거다. 저도 남았는데 재판에서 이길 승산은 없고 미호씨 힘들어질게 불보듯 뻔하니까"라며 합의이혼서류를 건넸고, 고미호는 "그래서 저번에 내 면회신청 거부한거예요?"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에 김순태는 "창호 생각이 옳을 수도 있다. 미호 씨 평생 빅마우스 아내라고 손가락질 받을거냐. 살 사람은 살아야죠"라고 설득했지만 고미호는 "나 이혼 못해준다"라며 당장이라도 박창호를 만나고 싶어했다.

박창호를 불러낸 박윤갑은 "내가 네 목숨 몇번 구해준지 알아? 지금 네가 숨쉬고 있는 이유가 뭔지 알아? 공지훈 대표가 너를 빅마우스로 믿고 있으니까"라며 가족으로 협박했다. 이에 박창호는 "손 대는 순간 다 죽어. 공지훈 부터 박소장 너 네들 가족까지 싸그리 다"라며 폭발했다. 이에 박윤갑은 "네가 뭐라고"라며 무시했고, 박창호는 "빅마우스. 내가 진짜 빅마우스라고. 상납금을 바치면 내가 빅마우스가 아니지. 잘 봐 내가 왜 빅마우스인지 똑똑히 보여줄테니까"라고 도발했다.

무언가를 깨달은 박창호는 "배 터지게 해줄테니까 똥통들고 따라와"라고 소리쳤다. 박창호는 '분명한 건 내가 빅마우스로 인정을 받아야 우리 미호를 살린다는거다'라며 불만을 터트리던 수용자들을 이끌었다. 박창호는 박윤갑을 협박해 원하는 것을 얻어냈고, 박윤갑은 VIP들에게 "박창호 문제는 제 손에서 떠났다. 자기 입으로 빅마우스라고 실토했다. 공대표님한테도 이미 보고했다. 저 곤란하게 만들지 마시고 공대표님께 합의 보세요"라고 말했다.

박창호는 면회 온 고미호에 "현실을 직시해 나는 가망없어. 나는 평생 감옥안에서 썩을지도 몰라"라고 말했지만 고미호는 "내가 너라면 너처럼 억울하게 감빵 가있으면 너는 나 버릴거야? 그럴거 아니잖아. 나도 아니야. 이혼? 너 누명 벗고 여기서 나가면 그때 이혼해줄게. 그럼 됐지"라고 답했다. 이에 박창호는 "나 죽을수도 있어"라며 울먹였고, 고미호는 "그럼 나도 따라서 죽을거야"라고 답했다. 이후 박창호는 "이젠 미호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살아남아서 날 이렇게 만든 놈을 찾아내야 한다"라며 변하기로 결심했다.

한편 박창호가 VIP에 노려져 위기에 빠진 모습으로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