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유퀴즈' 이준호 "'옷소매' 이후 받은 대본 100개…차기작은 윤아와 로코물"(종합)
이미지중앙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옷소매 붉은 끝동'의 히어로 가수 겸 배우 이준호가 드라마 종영 이후 직접 받은 대본만 100개가 넘는다고 밝혀 인기를 실감케 했다.

2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는 ‘oo 잡는 oo’ 특집에 배우 이준호가 게스트로 출연헀다.

유재석은 이준호에 “‘옷소매 붉은 끝동’ 이후에 요즘 소문이 자자하다. 업계 소문이. 모든 드라마 대본이 준호씨한테 일단 간다고. 대본 1순위 배우로 차기작에서 차차기작 추측 기사가 쏟아질 정도다”라며 실제로 대본이 많이 들어오는지 물었다.

이에 이준호는 “정말 감사하게도 많은 분들께서 찾아주셔서 그거를 계속 읽고 검토하고 하는 데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라고 인정했다. 유재석은 “업계 도는 소문이 거짓이 아니었다”라며 이준호의 인기를 추켜세웠다.

조세호가 대본의 개수를 물어봤고, 이준호는 “개수 얘기를 해도 괜찮을지”라며 망설이다 “제가 받아봤었던 대본은 100개 정도. 그냥 말씀을 솔직하게 드리자면”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준호는 차기작 촬영을 9월부터 시작한다며 “‘킹더랜드’라는 작품이다. 로맨스 코미디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킹더랜드’에서는 임윤아와 호흡을 맞추며 2023년 방영될 예정이다.

유재석은 가족들의 대우가 달라졌는지 물었고, 이준호는 “전하는 팬분들께서 많이 해주신다. 부모님은 똑같으시다”라고 답했다. 유재석은 “준호 씨하면 우리 집 준호를 빼놓을 수가 없다”며 ‘귄대는 박진영이 가라’ 등 주접 댓글들을 읽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유 퀴즈 온 더 블록’은 큰 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의 자기들 마음대로 떠나는 사람 여행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