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②]'구필수는 없다' 윤두준 "배우로 자리잡은 임윤아·이준호·임시완 보며 용기 얻어"
이미지중앙

사진=KT스튜디오지니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윤두준이 아이돌 출신 배우들의 활약을 응원했다.

하이라이트 멤버 겸 배우 윤두준은 tvN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 시리즈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대표적인 연기돌로 자리매김했다. 아이돌로 인기를 끈 임윤아, 이준호, 임시완 등도 숱한 화제작을 낳으며 배우로서 차근차근 잘 성장해나가고 있다.

최근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윤두준은 임윤아, 이준호, 임시완 등을 통해 용기를 얻는다고 털어놨다.

이날 윤두준은 "예전에는 아이돌이 연기하는 것에 대해 우려의 시선이 많았는데 요즘은 완벽하게 준비해서 나오다 보니 그냥 그 캐릭터로 봐주시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둘 다 하는 분들에 대한 응원의 마음이 크다. 하나만 해도 쉽지 않지 않나. 둘 다 하는게 체력적으로 힘들더라. 드라마쪽에서 배려해주셔도 에너지를 나눠쓸 수밖에 없는데 그럼에도 분명히 두 가지를 경험할 수 있다는 건 축복이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더욱이 임윤아, 이준호, 임시완 등이 배우로서 활약하며 한층 더 인정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윤두준은 "친했던 분들이다 보니 너무 대단한 것 같다. 배우로서 완전히 자리잡은 모습 보면 용기도 얻는다. 그룹 활동도 열심히 하시기도 하니 용기를 얻는게 크다. 나도 열심히 하고 노력을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치켜세웠다.

한편 곽도원, 윤두준 주연의 ENA 채널방영 '구필수는 없다'는 가족은 있지만 살 집은 없는 치킨가게 사장 구필수와 아이템은 있지만 창업할 돈은 없는 청년 사업가 정석(윤두준)이 티격태격 펼쳐나가는 생활 밀착형 휴먼 코믹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