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인사이더' 김요한, 도박 능력으로 교도소 접수…최대훈에 "내 몫까지 줄 것"
이미지중앙

JTBC '인사이더'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김요한이 성주교도소를 접수했다.

23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에서는 김요한(강하늘 분)과 손을 잡는 장선오(강영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남대문(최대훈 분)은 장선오가 출소하자마자 보안과와 소장실을 매수하려 했다. 소장에겐 무릎까지 꿇고 빌었고, 그는 김요한을 찾아가 “이젠 장선오도 보안과와 소장실도 널 따를 앞전들도 하나 없어. 죽이진 않을게. 남은 시간 조용히 복역하다 나가. 알았어?”라고 경고했다.

김요한은 차분했다. 김요한은 흥분한 남대문에 “뭘 보고 그렇게 의심하신 겁니까”라며 도통 자신에 거부 반응을 보였던 이유를 물었다. 남대문은 “네 눈은 범죄자의 눈이 아냐. 네 놈의 눈은 죄의식을 느끼는 사람의 눈빛이 아니라고. 네가 싸이코패스든가 아님 뭔가 큰 걸 숨기고 있든가. 너 대체 숨기고 있는 게 뭐야”라고 추궁했다.

김요한은 “제가 제 모든 비밀, 진실 말씀드리면 그땐 저 받아주시겠습니까”라고 패를 꺼내 들었다. 김요한에게 모든 이야기를 전해들은 남대문은 충격이 큰 듯 생각에 잠겼고, 김요한은 “저 여기서 기다리겠습니다. 정리 다 되시고 그때 다시 보시죠”라고 말했다.

목진형(김상호 분) 검사에게 전화를 걸어 “김요한군 어떤 관계 되십니까”라고 묻자, 목진형은 안에서 할 일이 많은 아이니 잘 챙겨달라는 얘기만 남기곤 전화를 끊었다. 목진형과의 통화 후 다시 김요한과 마주앉은 남대문. 남대문은 “교도소 내려놓고 조용히 지내다가 나가라. 마지막 기회야”라며 변치 않은 모습을 보였다.

김요한은 뜻을 굽히지 않는 그에게 장선오를 따랐던 이유를 물었다. 남대문은 “장선오는 무슨 돈을 따랐던 거지”라고 조소했다. 그를 움직이는 것이 돈이란 사실을 깨달은 김요한은 “저는 제 몫 챙기지 않겠습니다. 장선오가 챙겨갔던 학장의 몫, 하우스 몫, 전부다 선생님과 다른 앞전들과 나누겠습니다”라고 약속했다.

남대문은 “니가 원하는 게 뭐야”라며 황당해했고, 김요한은 “돈에는 끝까지 충성하는 당신”이라고 답했다. 김요한은 성주교도소 1인자가 되었다.

한편 ‘인사이더’는 잠입수사를 하던 사법연수생이 나락으로 떨어진 뒤, 교도소 도박판에서 고군분투하는 액션 서스펜스극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