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붉은 단심' 강한나, 자신 걱정에 마음 약해진 이준에 "하늘이 정해준 인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붉은 단심' 방송캡쳐


강한나가 자신을 잃을까 걱정하는 이준에 인연을 강조했다.

1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에서는 유정(강한나 분)이 자신을 잃을까 걱정하는 이태(이준 분)를 다독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잠에 들지 못하는 유정은 "전하께서 제 앞에서 피를 토하면 쓰러지시는 꿈을 꾼다. 죽기전의 똥금이도요. 저까지 잊으면 안된다고 생각하니 자꾸 보이나 봅니다. 환궁하면 전하를 독살하려 한 자를 찾아낼거다. 전하를 시해하려는 자가 대비전의 뒷배일 수도 있다. 대비마마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지 않습니까. 나라의 혼란을 준 자이다. 용서치 않을거다"라며 분노를 터트렸다.

이태는 "내가 유약해진듯하다. 지킬 것이 많아지니 조급해지고 두려움이 커진다"라고 말했고, 유정은 "무엇이 그리 두려우십니까?"라고 질문했다. 이에 이태는 "그대를 지키지 못할까 두려웠다. 지금은 그대를 잃을까 두렵습니다"라고 답했다. 유정은 "누군지도 모르는 사내와 혼인하려 두번이나 간택을 치뤘다. 그 두번이 다 전하였다. 하늘이 정해준 인연이다. 쉬이 끊을 수 없는 연이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