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임신' 홍현희, 5개월 만에 영접한 복숭아에 감동 "이쓴씨, I love you"
이미지중앙

홍현희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홍현희가 5개월 만에 드디어 복숭아를 맛봤다.

지난 5일 홍현희, 제이쓴의 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에는 '나 임산부 홍현희 드디어 복숭아 영접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스케줄을 마치고 집에 들어온 홍현희는 그 어느 때보다 다급했다. 그는 헐레벌떡 들어오며 "복숭아"라고 외쳤고 제이쓴은 "잠깐만 기다려봐"라고 했지만 홍현희는 냉장고 문을 열며 복숭아를 찾았다. 제이쓴은 "여깄잖아"라며 복숭아를 보여줬고 홍현희는 '왜 이렇게 조금밖에 없냐"고 아쉬워했다. 그러자 제이쓴은 "이거 6만원어치"라고 했고 홍현희는 "진짜 비싼 거다. 한 개에 7천원꼴"이라며 놀랐다.

복숭아에 흥분한 홍현희는 복숭아를 아직 안 씻었다고 했지만 먹으려 했고 제이쓴은 "얘가 왜 이래"라며 빠르게 복숭아를 씻어줬다. 그렇게 5개월 만에 복숭아를 만나게 된 홍현희. 그는 우선 냄새에 감탄했고 드디어 복숭아를 먹을 수 있었다.

홍현희는 첫 맛에 "우와"라며 감동했고 "맛표현 좀 해줘봐"라는 제이쓴의 말에는 "여름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아직 막 그렇게 달지는 않은데"라고 하자 제이쓴은 "갖다버릴게 그럼"이라고 서운해했다.

하지만 홍현희는 맛있게 복숭아를 먹었고 제이쓴은 "복숭아 또 시켜놨다. 5월 10일에는 털복숭아 나온다고 해서 털복숭아 두 박스 사놨다"고 했다. 홍현희는 첫 번째 복숭아를 다 먹고 나온 씨를 보며 "심을까봐"라고 했고 제이쓴은 "4월에 복숭아 먹는 사람은 거의 최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복숭아 저렇게 먹는 사람 처음 봤다"고 홍현희의 복숭아 먹방에 놀라워했다.

홍현희는 곧 두 번째 복숭아를 먹었고 또 다시 "이건 진짜다"라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던 중 그는 과즙을 흘렸고 제이쓴이 깜짝 놀라 "왜 뱉어"라고 소리치자 홍현희는 "복숭아를 무는 내 모습을 봤는데 너무 흉했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현희는 "진짜 달다"며 복숭아를 먹은 것에 행복해했다. 그러면서 박수를 쳤고 "감사합니다 이쓴씨. I love so much"라고 제이쓴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러다가도 5월 10일에 털복숭아가 온다는 말을 떠올리며 "설마 생일 선물은 아니겠지?"라고 물었다. 제이쓴이 생일선물이라고 답하자 홍현희는 "생일선물이라고?"라고 깜짝 놀랐고 제이쓴은 "작년 12월부터 기다리지 않았냐"라고 농담 아닌 농담을 했다.

계속 복숭아를 먹던 홍현희는 씨까지 씹었는지 둔탁한 소리가 났고 이를 듣던 제이쓴은 "치아 부러지는 소리 아니냐"고 놀랐다. 그러면서도 "그렇게 먹고 싶었냐? 몇 개 안 남았네"라고 아쉬워했다. 홍현희는 "내일 먹을 거다"라며 "나 하나만 주면 안 되냐"는 제이쓴의 말에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그는 제이쓴 대신 스태프들에게 복숭아를 나눠줬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