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②]'소년심판' 김혜수 "김무열 연기에 감탄..조우진처럼 너무 좋았다"
이미지중앙

배우 김혜수/사진=넷플릭스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김혜수가 김무열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김혜수는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을 통해 김무열과 처음으로 배우 대 배우로 조우한 가운데 계속해서 '좋은 파트너'라고 극찬을 해오고 있다.

최근 헤럴드POP과 화상으로 진행한 인터뷰에서 김혜수는 김무열과 함께 한 모든 순간이 좋았다고 돌아봤다.

이날 김혜수는 "김무열이 같이 연기해보니 정말 좋은 배우더라. 좋은 배우들과 많은 작업을 해봤지만, 이 배우가 대단하다는 건 연기해봤을 때 느끼는 것 같다. 연기 잘한다, 좋다고 생각하다가 실제 만났을 때 정말 좋구나, 왜 좋은지를 안다"며 "어쩔 때는 정말 좋았는데 실제로 해보면 뭔가 힘이 모아지지 않는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무열은 작품 전체의 흐름을 잘 보는 게 가장 좋았다. 우리 작품에서 네 명의 판사 중 세 명이 정말 강성이지 않나. '차태주'는 부드럽고 진지하지만 조용한 판사다. 그러다 보니 본의 아니게 스스로도 다른 상대배우들 만큼 에너지를 올리게 된다. 하지만 김무열이 그 에너지를 발산하는 방식은 전혀 그렇지 않았다. 그럴수록 내적으로 집중하더라"라고 회상했다.

뿐만 아니라 김혜수는 "'차태주' 디테일이 있는데 대본을 봤을 때도 물론 있었지만 실제 연기해보니 작고 사소한 것까지 정말 그 인물로 연기하더라. 강한 판사들 사이에서 판사들의 대립, 융화의 중심 역할은 김무열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국가부도의 날' 당시 조우진한테 많이 감동을 했었다. 이분 연기가 너무 좋아서 함께 하는게 의미 깊었던 배우였다"며 "결은 전혀 다르지만 김무열 역시 스마트하고, 이성적인 접근을 해 진심으로 집중해서 해내는, 너무 좋은 파트너였던 것 같다. 참 느끼고 많이 배웠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혜수, 김무열, 이성민, 이정은이 출연하는 '소년심판'은 소년범을 혐오하는 판사가 한 지방법원 소년부에 새로 부임하면서 벌어지는 휴먼 법정 드라마다. '명불허전', '디어 마이 프렌즈', '라이프' 등 섬세한 연출력을 선보여온 홍종찬 감독이 연출을 맡아 위험 수위에 도달한 청소년 범죄와 이를 방임하는 사회를 향해 명징한 메시지를 던진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