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s신곡]"가을 감성 끝판왕"…임창정, 애절함 빛난 '그 사람을 아나요'
이미지중앙

NH미디어 제공


[헤럴드POP=김은지 기자] 임창정이 가을에 어울리는 신곡 '그 사람을 아나요'를 공개했다.

임창정은 23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 앨범 '그 사람을 아나요'를 발매하며 가요계에 돌아왔다. '그 사람을 아나요는 임창정 특유의 애틋한 발라드 장르로 발매 전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자아냈다. "'내가 저지른 사랑'을 뛰어넘을 역대급 발라드가 탄생했다"라는 소속사 관계자 측의 자신감 때문이었다.

'그 사람을 아나요'는 '내가 저지른 사랑'으로 의기투합했던 히트 메이커 멧돼지와 임창정이 함께 직접 작사, 작곡, 편곡에 공을 들여 탄생한 곡이다. 중독성 강한 발라드와 임창정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긴 게 특징이다 . 전형적인 '임창정 표' 발라드가 탄생한 것.

'그 사람을 아나요'에는 임창정 특유의 부드러운 고음과 감미로움, 그리고 진실성 있게 말하는 듯 부르는 감성이 공존했다. 매번 리스너들과 새롭게 공감대를 형성하게 하는 임창정 식 가사 역시 듣는 이들의 환호를 자아낼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진행된 '그 사람을 아나요' 발표 쇼케이스에서 임창정은 "발라드라는 장르 안에서 내가 가졌던, 혹은 상상할 수 있는 최선의 진정성을 끄집어 내기 위해 생각하곤 한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갑자기 절절할 때가 있다. 잠깐 느낀 그 감정이 오래갈 때가 있다. 이 마음을 진정성 있게 표현하는 거다"라며 듣는 이에게 뭉클함을 안겨주기 위해 고민을 거듭했다는 사실을 이야기했다.

아르페지오 주법의 피아노가 주를 이루는 '그 사람을 아나요'는 대한민국 대표 오케스트라팀 융스트링의 참여로 빛을 더했고, 드럼 강수호, 베이스 이태윤, 기타 정수완이 참여해 보다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임창정의 목소리 뿐 아니라 악기의 아름다운 선율을 즐겨보는 것도 '그 사람을 아나요'만의 매력 포인트로 보인다.

또한 이번 앨범에는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임창정의 듀엣 곡이 수록됐다. 듀엣 곡 '가지 말아달라 해요'는 잔잔한 멜로디로 시작돼 담담한 목소리로 부르다가 점점 이별의 슬픔이 고조되는 곡이다. 이별을 경험했던 이라면, 임창정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