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s신곡]"죽이는 조합"…킬라그램X해시스완, '컬러링'으로 만났다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은지 기자] 래퍼 킬라그램이 신곡 '컬러링'으로 돌아왔다.

23일 오후 6시, 요즘 가장 바쁜 래퍼 중 한 사람이라 할 수 있는 킬라그램은 새로운 싱글 앨범 '컬러링'을 공개했다. 그는 Mnet '쇼미더머니6' 출연을 기점으로 이효리 신보 협업, 앨범 발표, 영화 '범죄도시' OST 타이틀 '더티 도그(Dirty Dog)' 참여, 각종 행사, 예능 프로그램에 얼굴을 비치며 대세 래퍼임을 증명했다.

이런 킬라그램의 '컬러링'은 지난 6월 발매된 EP앨범 '좋아 죽어' 이후 약 4개월 만의 신곡으로 '쇼미더머니6'로 화제를 모았던 래퍼 해시스완이 피처링으로 참여해 관심을 끌었다. 다소 상반된 스타일의 랩을 추구하는 두 사람이기 때문.

먼저 킬라그램은 통통 튀는 듯한 하이톤 랩으로 경쾌함을 자랑하는 반면, 해시스완은 차분한 느낌의 랩을 자랑한다. 어울릴 듯 어울리지 않아 보이는 킬라그램, 해시스완인 것. 게다가 이들은 '쇼미더머니6'로 탈락자와 합격자의 경계에 놓인 적도 있다.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두 사람의 협업은 더욱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미지중앙

많은 이의 기대에 부응하듯 두 사람은 '컬러링'을 통해 조화로운 호흡을 보였다. 몇몇이 우려했던 이들 랩 사이의 이질감은 결코 존재하지 않았다. 오히려 킬라그램, 해시스완의 호흡은 '컬러링' 속 신선도를 배가, 듣는 즐거움까지 높여줬다.

'컬러링'은 사랑에 관한 복잡한 감정을 '단지 컬러링이 듣고 싶어서 전화했다'라고 우회적으로 표현한 가사를 가진다. 또한 킬라그램이 그동안 선보였던 음악들과 다르게 '컬러링'은 한층 부드러워진 보컬과 랩으로 구성됐다. 이는 그의 도전 의식이 느껴지는 대목에 해당하기도.

가사 내용은 다양한 해석을 불러일으킨다. 일부는 헤어진 연인을 잊지 못해 '컬러링이 듣고 싶어서'라는 핑계를 대며 다시 연락하는 것으로, 어떤 이는 남몰래 짝사랑하는 이에게 자신의 마음을 들키지 않고자 변명 거리를 찾으면서 전화하는 것으로 말이다.

킬라그램과 해시스완의 개성 넘치는 랩핑을 듣는 재미에 상상하는 즐거움까지 안겨준 '컬러링'이다. 이 곡이 어떤 결과를 끌어낼지, 힙합 팬 및 일반 대중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사진 = '컬러링' MV 캡처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