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s신곡]"더 진해졌다"…비투비, 가을 남자들의 발라드 '그리워하다'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은지 기자] 보이그룹 비투비가 더욱 진해진 감성으로 돌아왔다.

16일 오후 비투비는 새로운 정규 2집 앨범 'Brother Act.'를 발매, 타이틀곡 '그리워하다'를 비롯해 'My lady', '새빨간 거짓말', '신바람', '나나나', '꿈에', '기타', '이별을 만나다', 'Fly Away', 'Finale: 우리들의 콘서트' 등의 수록곡을 공개했다. 해당 앨범은 영화 '시스터 액트'에서 착안하여 지어졌으며, 기승전결이 완벽한 하나의 연극처럼 표현됐다.

이런 비투비의 타이틀곡 '그리워하다'는 그룹의 진가를 증명할 감성 발라드 곡이다. 예능 속 귀엽고, 유쾌한 비투비의 모습과는 상반된 매력을 보여줄 노래에 해당한다. 가사에는 시간이 흘렀음에도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하는 진솔한 감정, 편안한 멜로디가 담겼다. 이는 절제된 사운드로 덤덤하게 풀어냈다.

이와 같은 담백한 분위기를 이별에 관한 가슴 아픈 울부짖음으로 변화시킨 건 비투비의 음색이었다. 비투비는 곡의 흐름에 따라 한층 더 짙어진 감정을 덧입혔다. 결과 이들은 클라이막스 부분, 쌓아왔던 감성을 터트리며 듣는 이의 마음에 울림을 선사했다.

이미지중앙

보컬 멤버들의 음색은 마치 하나인 것처럼 조화를 이루었다. "함께, 오래 가고 싶다"고 말한 비투비다운 팀워크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래퍼 멤버들의 랩핑 역시 마찬가지였다. 적재적소에 스며든 랩은 비투비가 '그리워하다'로 표현하려는 감성을 고조시키는 데에 도움을 줬다.

임현식, 이민혁, 프니엘, 정일훈의 손에 의해 탄생한 '그리워하다' 가사는 이별했던 이들의 공감대를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너를 그리워하다 하루가 다 지났어 너를 그리워하다 일 년이 가버렸어 난 그냥 그렇게 살아', '난 아직 기억해 우리 처음 봤을 때 네 옷차림과 머리 스타일도 다 정확하게'라며 인상적인 노랫말을 완성했다.

한 번만 들어도 기억 속에 남는 '그리워하다' 구간과 박수를 치며 떼창을 연상케 하는 부분도 리스너들의 반복 재생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더욱 깊어지고, 짙어진 발라드 감성으로 돌아온 가을 남자 비투비의 회심작 '그리워하다' 활동에 많은 이의 눈길이 쏠린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