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s현장]"아이키 딸도 나오길" K팝 흥행 이끈 리더들, 시즌제 목표 '스걸파2'
이미지중앙

리아킴, 바다, 아이키, 커스틴, 가비, 펑키와이/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2'가 시즌제를 노린다. 아이키의 딸이 출연하는 날까지 명성을 이어갈 수 있을까.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2'(이하 '스걸파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황성호, 정경욱 PD를 비롯해 원밀리언 리더 리아킴, 베베 리더 바다, 훅 리더 아이키, 잼 리퍼블릭 리더 커스틴, 라치카 리더 가비, 마네퀸 리더 펑키와이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스걸파2'는 오늘 첫 방송되며, 각 크루들이 10대 댄서를 발굴한다. 시즌 1과의 차별점으로 황성호 PD는 "참가하는 크루들이 글로벌로 확장됐으며, 개인 참가자도 모집했다. 중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춤은 언어가 통하지 않은 상황에서 소통할 수 있는 가장 멋지고 보편적인 수단"이라며 "글로벌인 잼 리퍼블릭, 파이널까지 끌고 갈 아이키, 대세 바다, 가르친 경험이 많은 펑키와이, 시즌 1때 가장 잘해준 가비와 함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가비는 시즌 1에 이어 시즌 2에도 함께한다. 가비는 "시즌 2 마스터들을 보며 배울점이 많더라. 아이들은 1년마다 다르기 때문에 보는 게 좋다"고 했고, 마찬가지로 아이키도 "Mnet이 나를 정말 사랑한다. 부담감이 있었지만, 아이들이 덜 후회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리아킴과 펑키와이는 "해볼 수 있는 걸 다해주며 재미있게 할 것"이라고 했고, 바다는 "'스우파2'에 이어 '스걸파2'도 목표는 우승이다. 아이들이 잘해서 욕심난다"고 밝혔다.

시즌 1보다 실력이 충격적이라는 가비는 "춤의 농도가 놀랍다. 10대인 게 안 믿길 정도"라고 했고, 아이키는 "개개인의 재능도 있으며, 어필 역시 언변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아이키는 댄서로서 '스걸파2'의 흥행을 자신했다. 아이키는 "K팝이 열풍이고 대세인데, 흥행을 이끈 주역들이 여기 있다. 해외에서도 춤 잘 추는 댄서가 많아 글로벌한 관심을 받을 거로 생각된다. 시즌제로 해서 제 딸이 출연하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스걸파2'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