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낚시 싫다더니" 윤성빈, '도시어부5' 첫 출연에 '역대 TOP3' 크기 대어 낚아 (종합)
이미지중앙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5' 캡쳐

[헤럴드POP=정은진기자]윤성빈이 첫 낚시에 연달아 기록을 세우며 '도시어부5' 멤버들을 놀래켰다.

21일 방송된 채널A 예능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5’(이하 ‘도시어부5’)에서는 이덕화, 이경규, 이수근, 주상욱, 성훈, 윤성빈이 경북 경주에서 대삼치 사냥을 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이날 윤성빈은 낚시를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는 낚시 초보임을 강조하며 게스트로 방송에 합류했다.

이날 대삼치 낚시는 팀전으로 진행돼 이경규와 윤성빈, 이덕화와 주상욱, 성훈과 이수근 세 팀으로 나뉘었다. 각 팀은 물고기를 낚은 후 그 가격을 매겨, 가장 많은 돈을 번 팀이 '황금 배지'를 받게 되는 룰이었다. 이날 낚시에서 물고기를 낚지 못해 돈을 벌지 못하면, 이전에 받았던 황금 배지는 반납해야 했다.

이경규는 낚시 초보 윤성빈에게 전날 밤 내도록 낚시대 던지는 법을 가르쳤다. 밤새 이경규에게 특훈을 받은 윤성빈은 타고난 힘을 이용해 멋지게 낚시대를 던져 이덕화의 감탄사를 한 몸에 받았다.

대삼치 사냥의 첫 수는 이경규가 기록했다. 이경규는 "'도시어부5' 시즌 첫 고기, 경규대삼치" 라 외치며 호들갑을 떨었고, 윤성빈은 "낚시 쉽네, 가만히 있어도 1등하고" 라며 덩달아 의기양양했다. 그리고 이와 동시에, 윤성빈의 낚시대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대삼치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던 이경규와 달리, 윤성빈은 힘으로 손쉽게 대삼치를 끌어올렸다. 윤성빈은 "그냥 끌어올렸다" 는 덤덤한 소감을 내놓으며 "라면 안 먹어도 된다" 고 기뻐했다.

이후 밤늦은 시각까지 대삼치 낚시가 진행된 가운데 윤성빈은 연달아 대삼치를 낚아올렸고, 그가 낚은 대삼치는 무려 1미터 5cm, 1미터 9cm에 달하는 크기로 모두를 놀래켰다. 제작진은 "'도시어부' 역대 TOP3에 드는 크기다" 라며 감탄했다. 이수근은 "나는 성빈이가 해낼 줄 몰랐네" 라고 감탄했고, 이경규는 "다 필요없어, 똘똘한 놈 한 놈만 데리고 있으면 돼" 라고 으스댔다.

성훈과 이수근은 연신 고전을 면치 못해, 성훈은 황금 배지를 빼앗길 위기에 놓였다. 이들은 다행히 3마리를 낚아올려 성훈은 배지를 빼앗기는 것을 면했고. 모두의 눈은 이경규와 윤성빈, 주상욱과 이덕화 팀의 맞대결에 집중되었다.

윤성빈의 연이은 선전을 방어하느라 고전하던 주상욱과 이덕화는, 윤성빈이 마지막 한 마리를 놓치는 바람에 1마리 차이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숙소로 돌아가 쉬는 시간, 이덕화는 "성빈이가 은근슬쩍 낚시를 싫어하는 척 하더니 너무 잘 하더라" 며 칭찬했고, 성훈 또한 "성빈이 아주 괴물이야, 괴물" 이라며 고개를 내저었다.

이후 생선 가격을 매긴 결과 주상욱과 이덕화 팀이 1마리를 더 잡은 덕에 무게가 더 나가, 더 많은 돈을 벌며 황금 배지의 주인공이 됐다. '도시어부5' 팀은 총 37만 8천원의 금액을 획득해 풍성한 저녁식사를 즐길 수 있게 됐다.

한편, 채널A 예능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5’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