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더 시즌즈' 6년만에 솔로로 돌아온 정용화..."눈은 이찬혁, 귀는 이수현"
이미지중앙

KBS2TV '더시즌즈-악뮤의 오날오방'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정용화가 등장해 솔로곡을 선보였다.

15일 밤 10시 방송된 KBS2TV '더시즌즈-악뮤의 오날오밤'에서는 정용화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등장한 정용화는 "6년만에 솔로 앨범으로 돌아왔다"며 "악뮤를 처음 뵙는데 방송을 떠나서 두 분이 굉장히 궁금했다"고 했다. 이어 정용화는 "항상 이런 생각을 했는데 눈은 이찬혁, 귀는 이수현 이런 느낌이었다"며 "이상하게 듣지 말아달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악뮤가 이미 이상하게 들린다고 하자 정용화는 "이찬혁 씨가 하고 싶은 것 다 하는 것 같고 생각으로만 하는걸 표현한다는 게 정말 아티스트로서 닮고 싶은 부분인 것 같다"고 했다.

정용화는 "근데 이찬혁 씨 앞에서 제가 이수현과 듀엣을 해도 되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찬혁은 "안 그래도 1회 때 제가 이성경 씨랑 듀엣을 하는 게 있었는데 혹시 방송 보셨냐"며 "뒤에서 되게 질투 어린 시선을 보내고 있더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수현은 "질투라는 말이 제가 원래 이성경 씨랑 노래를 부르기로 했는데 오빠가 뺏어가서 질투한 거다"고 했다. 이에 정용화는 "둘이 너무 귀엽다"며 "나도 큰오빠로 끼워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이수현과 정용화가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를 감미롭게 소화했고 두 사람에 대해 이찬혁은 "두 사람의 그룹명을 '용수철'로 하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