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치악산' 상영금지 가처분 기각..원주시 "피해보다 표현의 자유 더 보장"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치악산'이 예정대로 개봉할 수 있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박범석)는 12일 오전 원주시가 영화 '치악산'의 제작사 도호엔터테인먼트 외 1명을 상대로 낸 영화 상영금지 등 가처분 소송에서 원주시 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재판부는 "원주시 명예를 훼손한다고 보기 어려운 점, 영화상영 등으로 원주시 재산권이 침해된다는 점에 대한 구체적 소명이 없는 점이 있다"며 "영화가 명백히 허구내용을 담는 공포영화에 불과할 뿐, 영화에 등장하는 사정만으론 치악산 명성이 훼손되거나 영화를 본 대중들이 치악산에 부정적 인상을 갖는다고 예측할 수 없는 점 등이 있다"고 판시했다.

앞서 '치악산'은 이미지 훼손 논란에 휩싸였다. 원주시가 "사실이 아닌 괴담 수준의 내용으로 국립공원 치악산과 주변 지역에 부정적 이미지가 덧씌워질 수 있다"며 '치악산' 제작사 측에 제목 변경을 요구했기 때문.

'치악산' 측은 "원주시와 지역주민분들에게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며, 결코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원주시와 논의 중에 있다고 공식 입장을 내놓았지만, 원주시는 "'치악산'에 대한 상영금지 가처분, 영화 상영으로 인한 모든 유무형의 피해에 대해 손해배상청구소송 등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며 "제작사 측과의 2차례 회의를 통해 영화 제목 변경, 영화 속 치악산이라는 대사가 등장하는 부분 삭제 등을 요구했으나 제작사가 거부 의사를 밝혔다"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결국 법원은 '치악산'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원주시는 "사건을 심리한 서울중앙지법은 영화 상영으로 입게 될 원주시의 이미지 훼손과 천년고찰 구룡사, 치악산 브랜드를 사용하는 농축산업계의 피해보다 표현의 자유를 더 보장해 내려진 판결로 보인다"며 "비록 '치악산' 상영은 막지 못했으나, 시민단체의 단합된 개봉 반대운동으로 괴담영화가 사실이 아님을 널리 알렸다. 영화 상영에 따른 우려 불식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우여곡절 끝에 개봉일에 관객들을 만나게 된 '치악산'이 이미지 훼손 논란 속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치악산'은 40년 전, 의문의 토막 시체가 발견된 치악산에 방문한 산악바이크 동아리 ‘산가자’ 멤버들에게 일어난 기이한 일들을 그린 리얼리티 호러로, 오는 13일 개봉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