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종영‘진짜가’ 축복 속 결혼식 올린 백진희♥안재현…안재현, 딸에 “아빠” 듣고 감격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백진희, 안재현이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 10일 밤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 (극본 조정주/연출 한준서) 마지막회에서는 결실을 맺은 연두(백진희 분)와 태경(안재현 분)의 사랑이 그려졌다.

연두는 가족 사진을 찍던 중 “저희, 별채로 다시 들어갈게요”라고 선언했다. 가족들은 하늘이와 자주 놀아주겠다며 반겼고 금실(강부자 분)은 “들어오기로 했으면 하루 빨리 들어와, 하늘이 좀 보게”라며 성화였다. 전에 일했던 학원에서 다시 강사로 일하게 된 연두는 하늘이가 사랑 받는 환경에서 자랄 수 있게 된 데 감격했다.

세 가족이 다시 별채로 들어오던 날, 태경은 양가 가족들 앞에서 “저희, 조촐하게 식 올리려고요”라며 결혼식 이야기를 꺼냈다. “난 우리 연두 드레스 입은 거 못볼 줄 알았어”라며 울컥한 봉님(김혜옥 분)은 “아이 낳고 결혼식 하겠다고 말씀드렸잖아요”라는 태경의 위로에 “그건 가짜 결혼일 때 얘기지”라고 꾸짖으면서도 두 사람의 결혼식 소식에 벅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홍준이가 써준 편지를 보던 수정(윤주희 분)은 “저 홍준이 엄마 안 할게요. 홍준이만 살려주신다면 뭐든지 다 할게요”라고 빌던 선우희(정소영 분)를 떠올리고 착잡해 했다. “홍준이 백혈구 혈소판 수치가 확 떨어졌대”라며 울적해하는 수정의 모습에 천명(최대철 분)은 “수정이 너 마음이 왔다 갔다 하지? 홍준이는 도와주고 싶고 선우희 씨는 밉고, 이 두 마음 사이에서 힘들잖아. 다 너무 이해돼”라는 말을 건넸다.

수정은 “그 여자만 보면 자꾸 잊고 싶은 기억이 떠올라. 아이 가지고 싶어서 힘들었던 거랑 우리 찰떡이”라며 울먹였고, 천명은 “너 하고 싶은 대로 다 해. 네 뜻에 따를 거야. 대신 지나간 일 다 잊자. 엄마가 속상하면 찰떡이도 속상하지 않을까”라고 위로했다. 수정은 결국 홍준의 치료비를 부담하고 이후로도 대모가 되어줬다.

세진(차주영 분)은 아버지 장호(김창완 분)가 갑자기 쓰러지자 미국행을 미뤘다. 아버지를 용서한 세진은 연두와 태경을 만나 “그동안 미안했습니다. 내가 잘못한 건 생각 못하고 그저 갈라놓고 싶었어요. 그런데 막상 두 사람 헤어진 거 보니 마음이 안 좋잖아요. 아버지가 왜 날 말렸는지 이제야 알 것 같아요”라며 속죄했고, 두 사람은 “이제 마음 쓰지 않아도 돼요”라며 세진의 행복을 바랐다.

연두와 태경이 결혼식을 올린 지 1년, 다시 한국에 돌아온 준하(정의제 분)는 약속대로 친양자 입양에 동의했다. “결심 안 바꾸고 동의해줘서 고마워. 하늘이 최선을 다해서 키울게”라며 고마움을 전한 태경은 말문이 트여 자신을 처음으로 "아빠"라고 부른 하늘에게 감동했다.

한편 16일부터는 가족을 위해 본인의 삶을 희생해온 효심이(유이 분)가 자신을 소중하게 여기기 시작하면서, 독립적 삶을 영위하려는 이야기를 그린 ‘효심이네 각자도생’이 매주 토,일 밤 8시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