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라포엠, 네 팀 제치고 최종우승→양동근&팝핀현준·크라잉넛·몽니&오은철·김기태 제쳤다(불후)
이미지중앙

KBS2 '불후의 명곡' 캡처

[헤럴드POP=이유진기자]라포엠이 네 팀을 제치고 최종우승했다.

9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아티스트 김수철 특집 2부가 펼쳐진 가운데 양동근·팝핀현준, 크라잉넛, 몽니·오은철, 김기태, 라포엠이 무대를 꾸몄다.

라포엠은 "저희가 대북을 준비했다. 그런데 조장혁 선배님이 대북을 사용하시고 우승까지 하셨다"며 걱정했다. 이에 조장혁은 "내가 대북 써서 1부에서 우승했으니까 라포엠이 2부에서 우승하면 된다"며 라포엠을 응원했다.

팝핀현준이 양동근과 팀이 된 것에 대해 "아내보다 훨씬 편하다"고 하자 이찬원과 김준현 등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진들이 괜찮겠냐고 걱정했다. 그러자 갑자기 팝핀현준은 "우리 아내는요"라며 아내 자랑을 하더니 하트를 보내며 "여보 사랑해"라고 외쳐 웃음을 안겼다.

싸이커스 멤버들이 "저희 모두 양동근 선배님을 무척 존경한다. 우상이다"라며 팬이라고 표현했다. 그러자 안예은이 품에서 양동근의 CD를 꺼내며 양동근의 팬이라고 고백했다. 안예은은 양동근에게 사인을 부탁했다. 양동근은 사인을 해 주며 하이파이브까지 했다. 안예은이 "얘들아, 나 계 탔다"며 감격한 듯 소리치자 이찬원은 "오늘 아티스트 김수철 편이 아니라 아티스트 양동근 편인 것 같다"며 양동근을 부러워했다.

1부 첫 순서는 팝핀현준과 양동근이었다. 두 사람 자유로운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독특한 무대를 선보였다. 두 번째로 크라잉넛이 무대를 선보였다. '다시는 사랑을 안 할 테야'를 선곡한 크라잉넛 무대에 김수철은 일어나 점프를 뛰기도 했다. 조장혁은 크라잉넛 무대를 보고 "인디 노장 밴드라 지쳤겠거니 생각하면 안되겠더라"며 칭찬했다.

김수철은 "양동근 씨를 보고싶었다. 연기를 무척 좋아한다. 랩도 잘하고 춤도 잘추고 연기도 잘한다"고 극찬했다. 김수철은 "개인적으로 크라잉넛을 사랑한다. 30년 이상 같은 팀을 하기가 굉장히 어렵다"고 추어올렸다. 한경록은 "무대 액션은 김수철 선배님께 100% 배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양동근&팝핍현준과 크라잉넛의 대결에서 동점이 나왔다.

세 번째로 라포엠이 무대에 올랐다. 라포엠은 '왜 모르시나'를 선곡했다. 웅장한 보이스로 감동을 안긴 라포엠의 무대에 몽니는 "사운드가 정말 무자비하다. 현장에서 들으신 분들은 압도 당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리사는 "입이 안 다물어졌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수철에게 특별한 영상메시지가 도착했다. 배우 이병헌이 "데뷔 45주년을 축하드린다. 제 청소년기에 영향을 많이 준 아티스트 중 한 분이다. 450년 간 사랑 받을 노래들이다. 앞으로도 좋은 활동 부탁드린다"고 영상 메시지를 남겼다. 박찬욱 감독은 "비틀즈 못지 않게 1집 앨범에 명곡들이 수록돼 있다. 특히 저는 '별리'라는 곡을 좋아한다. 심금을 울리는 보편성도 갖춘 가수다"라며 김수철을 칭찬했다.

영상편지를 본 김수철은 "이병헌 씨는 가끔 만나 식사하기도 하고, 아주 좋아하는 배우다. 박찬욱 감독님은 제가 영화 음악을 많이 하니까 만나뵀다. 제가 편지 남겨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포엠이 양동근&팝핀현준과 크라잉넛을 이기며 다음 라운드에 올랐다.

네 번째로 몽니&오은철이 무대를 꾸몄다. 김수철의 '정신차려'를 선곡해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가 끝나고 오은철은 새끼손가락 끝이 까진 것을 보여줬다. 라포엠이 승리해 2승을 거뒀다.

김기태는 '못다 핀 꽃 한 송이'를 선곡했다. 무대를 시작하기 전 김기태는 "선배님께서 음악을 포기하려던 차에 이 곡이 잘되면서 음악을 계속할 수 있었다고 들었다. 제가 힘들었을 때 꿈을 향해 가지고 있던 절절함을, 저만의 목소리로 목이 터지도록 그 절실함을 들려드리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김기태와 라포엠 중 라포엠이 승리해 2부에서 최종 우승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