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몇 시간을 굶는거냐" 룰 바뀐 '도시어부5'에 이경규→성훈 고군분투
이미지중앙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5’ 캡쳐


[헤럴드POP=정은진기자]'도시어부'의 다섯번째 시즌이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룰과 함께 베일을 벗었다.

지난 7일 밤 첫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5’(이하 '도시어부5')는 ‘낚아야 산다! 리얼 어부 생존기’라는 콘셉트로 새 시즌을 열었다.

이날 촬영은 통영 추도에서 진행됐는데, 먼저 도착한 사람은 이경규와 이덕화였다. 이경규는 "오면서 얘기했는데 딱 좋아 지금, 복잡하지 않고" 라며 이덕화와 단 둘이 고정멤버가 된 것에 기뻐했다.

이경규는 "시청자 여러분들은 모르시겠지만 채널A와 5년 장기 계약이 되어 있다, 제가 덕화 형님 대리인으로 서명했다" 라고 너스레를 떨며 거듭 "두 명이 딱 좋아" 라고 강조했다. 이경규는 "이 더운 날 오는 게스트도 문제가 많아" 라는 멘트로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이후 이수근까지 합류하자 제작진은 "네 번째 고정멤버는 없습니다" 라고 단언했고. 이경규는 "탁월한 선택이십니다" 라며 만족했다.

하지만 이 날 방송에는 세 명의 게스트가 있었다. 맨 처음 등장한 것은 주상욱. 앞 시즌에 출연해 민물낚시에서 활약한 바 있는 주상욱의 등장에 이덕화, 이경규, 이수근은 화색이 돌았다. 뒤이어 김동현과 성훈까지 합류하자, 제작진은 새로운 룰을 공개했다. 제작진은 "물고기를 잡아 제작진에게 갖고 오면 제작진이 그 물고기를 돈으로 환산해서 드리겠다" 며 물고기를 잡아 번 돈으로 생활을 해야 한다는 규칙을 알렸다.

또한 세 명의 게스트에게는 "고정은 아니고 오늘 활약하시는 것을 보고 고인물들의 의견에 따라 결정할 것" 이라는 말을 남겼다. 이후 성훈, 김동현, 주상욱은 저마다 '도시어부5'의 고정 게스트를 노리며 열정을 보였다.

그러나 이 날의 낚시는 순탄치 않았다. 이들은 '두족류'가 잘 잡히는 통영 추도에서 문어 낚시에 나섰는데. 동네 어촌 계장님이 "문어가 잡힐지 모르겠다" 며 부정적인 전망을 내 놓은 것. 그리고 계장님의 추측은 그대로 들어맞아, 땡볕 아래 아무리 낚싯대를 던져도 문어가 올라 오지 않는 위기에 직면했다.

이에 제작진은 "지금 잡으시는 분은 시세를 두 배로 쳐 주겠다" 라고 선포했고. 마침내 이덕화가 첫 낚시에 성공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후 주상욱도 문어 2마리를 잡으면서, 첫 날의 낚시는 마무리됐다. 멤버들은 문어 두 마리 값으로 라면과 쌀, 소시지 등을 구매해 식사를 해결했다.

다음 날, '도시어부5' 멤버들은 무늬오징어 낚시에 나섰지만 역시나 낚시는 잘 되지 않았다. "몇 시간을 굶는 거냐" 며 항의하던 이경규는 급기야 "밥 안 주면 나는 못한다" 며 드러눕고 말았다. 이에 제작진은 돈을 미리 가불해 주되, 오늘 안으로 갚으라는 미션을 주었고. 멤버들은 가불받은 돈으로 아침식사를 해결했다.

점심 또한 제작진에게 가불받은 돈과 성훈이 잡아온 거북손, 고둥 등으로 해결한 멤버들은 무늬오징어 낚시에 다시 도전했다. 제작진은 낚시하는 멤버들 곁에서 "가불한 돈 오늘 못 갚으면 2만원인 거 알죠?" 라고 말하며 연신 압박을 넣었고 성훈은 "이 배 혹시 노예선이에요?" 라고 되묻는 등 코믹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웃음을 주었다.

한편, 채널A '도시어부5' 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