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나화나' 배윤정, 모 걸그룹 안무 보이콧한 사연 "리허설 대충+혼내도 사과無"
이미지중앙

MBC every1, 라이프타임채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배윤정이 과거 모 걸그룹 안무 제작을 보이콧한 사연을 공개했다.

5일 방송된 MBC every1, 라이프타임채널 예능 프로그램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에서는 탁재훈, 홍성우, 윤혜진, 배윤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권율은 ‘프로듀스 101’에서 대중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안무가 배윤정에 “시청자들이 혼나는 느낌이 날 정도로 강력한 어록을 남겼다”라고 말했다.

이에 배윤정은 “어록이라고 말씀하셨던 부분들이 일부러 화를 낸 게 아니라 정말 궁금해서 물어본 거다”라면서 “‘너 가수가 하고 싶어?’. 그리고 해외에서 이제 가수 활동을 했다고 한 친구들 보는데 ‘도대체 뭘로 뽑힌 거야?’. 진심으로 궁금했다. 일부러 독설한 적은 없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예전에 걸그룹 시상식이 있었다. 제가 그때 한창 바쁠 때였다. 시상식 5~6팀 안무를 했다”라고 입을 떼 관심을 모았다.

그는 “리허설을 할 때 한 그룹에 있는 아이가 춤을 너무 대충하더라. 동선과 안무를 체크해주러 새벽에 갔는데 너무 대충 추더라. 화가 났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무대 끝나고 ‘너 그렇게 보든 사람들이 보는 리허설 장소에서 대충하는 게 말이 되냐’라고 뭐라고 했는데 그 친구가 죄송하다는 말보다는 ‘저 말고 다른 애들도 다 그렇게 했는데요?’라고 하더라”라고 전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배윤정은 “너무 화가 났는데 어차피 시상식 방송을 해야 하니까 애들을 보내고 기획사 사장님한테 전화해서 ‘나는 이렇게 개념 없는 친구와 일을 못한다. 앞으로 나한테는 안무를 맡기지 마라’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혼난 걸그룹 멤버가 끝까지 사과하는 일은 없었고, 소속사 대표가 배윤정에 계속 전화를 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나머지 아이들이 무슨 잘못이냐. 정말 열심히 했는데. 그 친구 빼고 보내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는 대한민국 '화' 전문 MC들이 모여 화풀이 장을 오픈, '화(火)'제의 게스트를 초대해 그들의 화 유발 비밀 토크를 듣고 화풀이 노하우를 대방출하는 대국민 '화(火) Free쇼’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