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박준금, 수천만 원대 명품 H사 가방 4종 모았네.."돈 있어도 구하기 어려워"('매거진준금')
이미지중앙

박준금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박준금이 H사 가방을 소유하고 싶은 욕망을 드러냈다.

지난 8일 박준금은 유튜브 채널 '매거진 준금'에 '나도 없는 명품 브랜드 H사 가방 리뷰(feat.친구꺼)'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박준금은 "전 세계 여자들이 좋아하는 명품 브랜드 H사 가방을 준비했다. H사 가방은 귀족같은 고급스러움과 놀라운 가격 등 여러 가지로 정점을 찍고 있다. 가방이 한 색상이면 얼마나 좋을까. 그러면 돈 날릴 일이 별로 없다. 같은 컬러라도 천차만별로 나뉜다. 또 가죽의 핏 등 여러 가지로 나뉜다. 저도 컬러별로, 디자인별로 다 가질 순 없지 않나. 그래서 친구한테 빌려왔다"고 말했다.

첫 번째는 민트 컬러의 가방이었다. 박준금은 "컬러가 민트 그린이라 너무 예쁘다. 핫한 느낌이라 포인트 주기 좋다. 오렌지 컬러가 잘 어우러졌다. 참 가격도 만만치 않다. 사기도 어렵다. 매장에 가더라도 막 구입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참도 없을 때가 있다. 참을 했을 때와 안 했을 때의 차이는 엄청나다"라고 했다.

내부를 보여주며 "포켓이 있어서 영수증을 넣기 좋다. 발렛파킹 할 때 티켓을 찾는 경우가 많은데, 이 안에 넣으면 금방 찾을 수 있다. 민트 그린 컬러의 실로 박음질이 되어 있는데, 기계로 박는 게 아니라 수작업으로 한다. 바느질이 꼼꼼하다. 사용했던 가방이라 은장에 살짝 스크래치가 있다. 들고 다닐 때 조심하면 좋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가방은 장바구니 스타일이었다. 박준금은 "이 가방은 많이 아실 것"이라며 "정말 여닫기 편한 가방이다. 사이즈도 아주 적당하다. 내부는 패브릭 소재다. 예상치 못하게 더러워지면 해결하기 힘들다. 1년만 지나도 더러워져서 이너백을 사용한다"라고 설명했다.

H사 가방의 중요 포인트는 금장인지 은장인지였다. 박준금은 "이 가방은 은장이다. H사가 말 안장을 만들면서부터 가방, 신발, 옷이 파생됐다. H사를 대표하는 문양은 말이다. 돈이 있어도 구하기 어려운 참이다. 가격이 심하게 비싸다. 모양이 변하지 않게 완충제를 넣어서 눕혀 보관해야 한다. 짐이 많은 해외여행 때 들고 다니기 좋다"고 추천했다.

세 번째 가방은 블루 컬러의 가방이었다. 박준금은 "스트랩이 포인트다. 복주머니 느낌이다. H사 아니더라도 굉장히 많이 볼 수 있는 디자인이다. 비슷한 스타일의 가방을 사서 들면 예쁠 것 같다. 안에 끈이 있는데, 굉장히 조심해야 한다. 끈과 가죽이 마찰이 일어나면 가죽이 까매진다"고 당부했다.

박준금은 네 번째 가방을 보여주며 "참을 잘 매치했다. 오묘한 색의 가방이다. 오염을 먹는 가죽이라 조심해야 한다. 관리의 필요성이 느껴진다. H사가 제인 버킨이라는 아티스트를 만나고 영감을 받아 만든 가방이다"라고 말했다.

네 개의 가방을 소개한 박준금은 "어떤 가방을 좋아하실지 궁금하다. 하나만 고르라고 하면 저는 네 번째 가방이다. 엄청 좋은 사이즈다. 아주 탐난다"라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