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엄정화, '댄스가수 유랑단'에 울컥.."이효리, 새로운 걸 생각해내는 게 좋다"('테오')
이미지중앙

'테오'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엄정화가 '댄스가수 유랑단' 멤버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30일 유튜브 채널 'TEO 테오'에는 '차, 정숙하게 한 잔 할래요? 엄정화. 살롱드립'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엄정화는 봉준호 감독과 함께 작업해보고 싶다며 "작품을 너무 좋아한다. 인생에 한 번은 꼭 봉준호 감독의 작품을 받아보고 싶다. 봉감독님, 연락 한 번 주세요"라고 말했다.

JTBC '닥터 차정숙'으로 인기를 얻은 것에 대해 "방송으로 보니까 빵빵 터진다. 아침에 이불킥을 했다. 새벽 5시부터 시청률을 확인하고 '감사합니다'고 외친다. 너무 행복하다. 나이도 들고, 좋은 작품을 또 만날 수 있을지 기로에 섰을 때 이 작품을 만났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과장님한테 혼나는 장면이 있다. '나이가 많다고 해서 실수까지 무능으로 취급받는 게 억울하다'고 하는 대사가 좋더라. 사람들이 정해놓은 시간이나 시기가 있는데, 뭔가 그 안에 들어가서 맞춰야 한다는 느낌이 있긴 하다. 인생의 큰 시기를 왠지 자기도 모르게 맞추게 된다. 차정숙은 반대로 어려움에 부딪혔을 때 자신의 꿈을 찾는다. 그게 마음에 들었다"고 했다.

어려운 연기도 도전하고 싶다며 "사극도 할 수 있다. 5대 5 헤어스타일이 잘 어울린다. 정말 잘할 수 있다"고 전했다.

'댄스가수 유랑단'에 출연 중인 엄정화는 "우리가 바랐던 무대를 실현시켰다. 정말 예전 히트곡을 무대에서 한다. 뭔가 시간을 다시 불러들인 것처럼 같은 무대를 올릴 수 있다는 게 울컥한다. 시간의 갭이 있는데, 어제 그냥 그 무대를 했던 것 같은 느낌이다. 갖고 있던 추억, 사랑, 모든 시간을 같이 느끼실 것"이라고 했다.

멤버들에 대해 "김완선은 아주 애교가 많고 점점 밝아진다. 보아도 경력이 있으니까 어딜 가면 이사님이지만, 우리 앞에선 아기 같다. 화사는 항상 솔직하고, 어떨 땐 언니 같아서 대견하다. 이효리는 정말 새로운 걸 생각해내는 모습이 좋다"고 이야기했다.

이효리가 SNS 댓글로 '언니 나 가슴 줘요'라고 남긴 것에 대해 "이효리도 가슴이 진짜 상당하다. 왜 그랬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끝으로 엄정화는 "저는 꿈꾸는 게 너무 좋다. 내가 가고 싶은 곳을 먼저 항상 바라본다. 꿈꾸는 곳을 계속 바라봤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