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슈퍼맨이돌아왔다' 박주호, 아이들 데리고 간 곳은..."염전 체험 하러 왔어요"
이미지중앙

KBS2TV '슈퍼맨이돌아왔다'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박주호가 아이들과 함께 염전 체험을 했다.

26일 밤 10시 방송된 KBS2TV '슈퍼맨이돌아왔다'에서는 염전 체험을 한 찐나건블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주호는 세 아이들을 데리고 첫 버스 데이트를 나섰다. 처음 타 본 버스가 신기했는지 아이들은 좌석 창가에 앉아 이것저것 살펴보며 좋아했다.

이어 박주호는 아이들에게 "오늘 어디가는 줄 아냐"며 "오늘은 염전 체험을 할거다"고 했다. 그러면서 "너희 염전이 뭔지 아냐"며 "소금을 만들러 가는거다"고 했다. 이에대해 박주호는 "아이들이 커가면서 조금 더 자연을 느끼고 그 와중에 소금에 대해서 알기 위해 염전을 체험하러 가는거다"고 했다.

박건후와 찐건나블리가 도착한 곳은 공원으로 도심 한복판에 염전이 있는지에 대한 의문증을 자아냈다. 그렇게 걸어가다보면 공원로를 따라 가면 넓은 부지의 진짜 염전이 나타났다. 이곳은 경기도 유일한 내만 갯벌로 수로를 통해 해수를 끌여들여 소금을 생산 할 수 있는 것이었다. 1990년대 염전 사업 종료 후 습지에 생태계가 부활하며 공원으로 조성한 곳이었다. 지금은 염전 체험과 함께 옛 방식 그대로 염전을 지켜나가고 있었다.

찐건나블리는 전통 방식의 소금 체취 방식 체험을 했다. 이과정에서 나은이와 진우는 지치지도 않는지 계속해서 소금을 밀어댔고 건후는 "난 오늘은 피곤하다"며 쉬고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소금을 모은 이들은 소금산이 있는 곳으로 갔고 여기서 천일염을 얻을 수 있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