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솔직히 욕할 뻔→되게 짜증나"이연복, '한국인의 식판'서 솔직한 입담
이미지중앙

JTBC '한국인의 식판' 캡쳐

[헤럴드POP=정은진기자]이연복 셰프가 방송을 통해 전에 없이 솔직한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25일 첫 방영된 JTBC 예능 '한국인의 식판'에서는 출연진들이 영국에서 울버햄튼 황희찬 선수와 그 동료들에게 한식을 선보이는 모습이 그려졌다.'한국인의 식판' 멤버로는 이연복 셰프, 홍진경, 남창희, 몬스타엑스 주헌, 허경환, 김민지 영양사, 피터 빈트가 참여했다.

이들은 황희찬 선수의 초대로, 울버햄튼 선수들만 드나드는 터널로 경기장에 입장하는 특혜를 누렸다. 또한 한국 방송 최초로 울버햄튼 1군 훈련장에 방문하는 기회도 얻었다. 남창희와 허경환은 "우리가 뭐라고, 우리가 내일 밥 잘해야해" 라고 말하며 비장한 각오를 다졌다.

이들은 훈련장에서 황희찬 선수와 만났다. 멤버 중 몬스타엑스 주헌은 평소에도 축구광이었는지, 유니폼을 챙겨와 황희찬 선수에게 사인을 요청했다. 주헌을 부러워 하던 홍진경은 즉석에서 상의를 들어올리더니, 내복 위에 사인을 받았다. 홍진경은 "배에 사인 받는 사람은 처음 봤죠?" 라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이연복 셰프도 내복 위에다 사인을 받았다.

황희찬 선수는 '한국인의 식판' 팀에게 월드컵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기도 하였다. 포르투갈 전에서 골을 넣었던 그는, 당시 부상으로 쉬다가 뒤늦게 투입 되면서, 탈진 상태의 동료들을 보고 미안한 마음을 가졌다고 한다. 그러던 중 기회를 포착한 황희찬. 그는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골을 넣었다며 "이건 무조건 넣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넣었다, 정말 운이 좋았다" 라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홍진경이 "이건 운이 아니라 피눈물나는 노력 끝에 기회를 잡은 것" 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황희찬 선수의 요청을 받아 '한국인의 식판' 팀은 갈비찜, 닭다리구이, 계란말이, 소고기뭇국으로 메뉴를 구성했다. 전날 선수단 식당 팀을 통해 '뼈없는 닭다리'를 미리 요청해 둔 일행은 닭다리 손질 시간은 덜었다며 기뻐했다.

하지만 다음 날, 실제로 배달된 닭고기는 뼈가 그대로 있을 뿐 아니라 꽁꽁 얼어있었다. 또, 갈비찜용 고기는 지나치게 크기가 컸다. 이연복 셰프는 당황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솔직히 욕할 뻔했어요, 분명히 뼈 발린 것 온다고 했는데. 그리고 내가 상상했던 것보다 갈비 뼈는 너무 컸어요" 라며 솔직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갈비찜용 고기는 잡내까지 심하게 나서, 이들은 재료 손질에만 오랜 시간을 들여야 했다.

너무 분주한 상황이지만 위생을 놓칠 순 없었다. 김민지 영양사는 채소와 고기 요리 장소를 분리하고, 도마도 용도별로 철저히 분리해서 쓰는 등 위생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마음이 급했던 이연복 셰프는 이러한 김민지 영양사의 지시에 힘겨워했다.

그는 "솔직히 조금 짜증났어요, 그게 사실 맞는 건데 바쁘다보니 조금 짜증이 났어요" 라며 속마음을 공개했다. 그러자 김민지 영양사는 "위생이 제일 중요하기 때문에 셰프님 불편하시더라도 뛰어가서 도마 바꾸셔야 된다 이 말을 했던 거 같아요" 라며 이연복 셰프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식당에는 밥솥도 없었기 때문에, 이들은 오븐으로 밥을 해야만 했다. 결국 식당은 7분 늦게 열렸지만, 많은 선수들이 만족스런 얼굴로 한식을 먹는 모습이었다. 다만 다음 주 예고에서 황희찬이 직접 음식을 맛보고 만족스럽지 못한 표정을 짓는 장면이 공개 돼, 과연 이들의 식사가 어떤 평가를 받을 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한편, JTBC 예능 '한국인의 식판'은 토요일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