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투데이TV]신동엽 폭탄 발언 "한가인 19금 토크 내공 어마어마"('손없는날')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한가인이 가장 호흡이 잘 맞는 MC로 신동엽을 손꼽는다.

오늘(14일) 방송되는 JTBC ‘손 없는 날’ 15화에서는 메이저리거의 꿈을 품고 박찬호 선수의 모교 공주중학교 입학을 위해 집을 떠나는 세종시 유소년 야구단 엔젤스의 13살 야구 꿈나무 3인방의 사연이 그려진다.

이 가운데 한가인이 가장 호흡이 잘 맞는 MC로 신동엽을 손꼽아 시선을 사로잡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글스의 레전드 김태균이 유소년 야구단의 일일 코치로 함께 한 가운데, 김태균은 “19금을 좋아해서 신동엽 MC와 한번 같이 해보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터지게 했다. 이에 한가인은 “저도 지금까지 함께해온 MC분들 중 동엽 오빠와 결이 가장 잘 맞다. 함께 하면서 되게 재밌다”라고 신동엽의 탁월한 진행 능력에 엄지를 치켜세웠다는 후문.

한가인의 칭찬에 신동엽은 “가인이 19금 토크 내공도 어마어마하다”며 폭탄 발언했다. 하지만 한가인은 놀란 기색 하나 없이 “방송에서는 아끼고 있다”며 19금 토크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고. 무엇보다 신동엽과 한가인, 김태균은 “셋이 같이 MC 하자”며 19금으로 대동단결했다는 후문이라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JTBC ‘손 없는 날’은 오늘(14일) 밤 10시 30분에 15회가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