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유연석, 문가영에 "좋아해요" 고백..금새록에 "헤어지자" 이별 고했다(사랑의 이해)
이미지중앙

jtbc '사랑의 이해' 캡처

[헤럴드POP=이유진기자]유연석이 문가영에게 고백하고, 금새록에게 헤어지자고 말했다.

25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사랑의 이해' 11회에서는 하상수(유연석 분)가 안수영(문가영 분)에게 고백하고, 박미경(금새록 분)에게 헤어지자고 말했다.

아이스하키장을 나간 안수영을 하상수가 뒤따라가 붙잡았다. 하상수는 안수영에게 "좋아해요. 내가 지금 이런 말하면 나쁜 놈인 거 아는데 그냥 할게요. 나쁜놈"이라고 말하며 "알아요. 늦은 거. 내가 이렇게 만들었어요. 그래서 많이 고민했는데 생각같은 거 더는 못하겠어요. 난 안수영, 니가 좋아"라고 고백했다.

안수영은 하상수에게 "우리 술 한잔 할까요?"라고 제안했다. 안수영은 "우리 '거짓말 게임'할래요?"라고 제안하며 말도 안되는 거짓말들을 시작했다. 하상수는 이에 받아쳐 함께 터무니없는 거짓말로 분위기를 녹였다.이어 안수영은 거짓말 게임의 일부인 것처럼 "저도 하계장님 좋아해요. 처음 봤을 때부터 좋았어요. 내가 먼저였을지도 몰라요"라고 말해 에둘러 마음을 고백했다.

박미경은 하상수가 연락을 받지 않자 하상수 집에 찾아갔다. 박미경은 하상수에게 계속 전화를 걸었지만, 하상수는 박미경에게 걸려오는 전화를 보고 휴대폰의 전원을 꺼버렸다. 그리고 옆에 있던 안수영의 손을 잡았다.

안수영은 출장소로 3개월간 출근하는 것을 자원했다. 하상수가 고민 끝에 손을 들려고 하자 그 모습을 본 소경필이 먼저 손을 들며 자원했다. 박미경은 물론 소경필 역시 안수영과 하상수의 묘한 기류를 지켜보고 있었다.

안수영은 퇴근 후 정종현(정가람 분)이 스터디하는 곳을 찾아갔다. 안수영은 정종현이 누군가와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웃는 모습을 보게 됐고, 이를 이상하게 여겼다. 그때 정종현과 스터디하는 여자가 뒤따라 나와 정종현이 두고 간 텀블러를 전해줬다. 정종현은 그 여자를 안수영에게 인사시켰고, 그 여자는 자신의 이름을 차선재라고 소개하며 인사했다. 안수영은 앞서 정종현 휴대폰에 차선재라고 뜨며 걸려왔던 전화를 받지 않고 남자 후배라고 말했던 정종현의 모습을 떠올렸다.

양석현(오동민 분)은 와이프에게 바람피우는 것을 들켰다. 와이프가 미행해 찍은 사진을 은행 커뮤니티에 올렸다. 이에 소경필(문태유 분)은 "걸리질 말았어야지. 용의주도하게 했어야지"라고 답답해했다. 하상수도 양석현에게 "결혼한 놈이 왜 그러냐"며 나무랐지만 속으로는 고민만 더해졌다.

한편, 하상수는 박미경이 오전 내내 연락이 되지 않고 출근도 하지 않자 상사의 허락을 받고 찾아가려 했으나, 연락이 닿으면서 시간이 생겼다. 하상수는 이 시간을 이용해 안수영을 보러 갔고, 이 모습을 소경필이 봤다. 출장소에 간 소경필과 안수영은 출장소 직원들과 술자리를 가졌다. 양석현의 불륜 이야기를 꺼낸 출장소 직원들은 안수영을 상간녀로 의심하는 듯한 말을 농담삼아 했다. 안수영이 발끈해 "제가 만만하냐"며 따지자 출장소 직원은 "꼭 바람피우는 사람처럼 왜 그러냐"고 말했다. 발끈해서 따지던 안수영의 표정은 급격히 불안해지기 시작했다.

소경필은 하상수를 불러내 안수영과의 관계에 대해 넌지시 이야기를 꺼냈다. 소경필은 "그런 것도 다 감당할 수 있는 사람들이나 하는 거야. 너 아니잖아. 그리고 어떤 마음은 포기해야 지켜지기도 해"라며 정신차리라는 듯한 말을 건넸다. 이에 하상수는 "넌 대체 뭘 어디까지 알고 있는 건데? 사람 쿡쿡 찌르고 말 던지고. 구경꾼처럼"이라며 발끈했다. 소경필은 "잘해봐라. 네가 잘해야 안수영도, 박미경도 덜 다칠 거니까"라고 조언했다.

하상수는 박미경에게 이별을 말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하상수가 도착했을 때, 안수영과 정종현도 와 있었다. 일부러 하상수와의 만남을 미뤘던 박미경은 "두 분도 내 생일 축하해주신다고 해서 불렀다"며 아무렇지 않은 척했다.네 사람은 불편하게 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박미경은 "종현씨는 수영씨가 출장소로 가서 떨어져 있어서 아쉽겠다"며 하상수에게는 "안수영이 없으니 허전하지 않냐"고 떠봤다. 이에 하상수는 "두 분, 죄송한데 먼저 일어나도 될까요?"라며 박미경을 데리고 나갔다.

하상수는 박미경에게 얘기 좀 하자고 차를 세우라고 했지만, 박미경은 나중에 얘기하자며 계속 운전했다. 하상수가 "오늘은 얘기해야 돼"라고 말하자 박미경은 결국 "오늘 내 생일이야"라며 소리쳤다. 박미경은 차에서 내려 먹었던 음식을 토하며 "내가 나중에 얘기하자고 했잖아. 내가 모를 것 같냐"며 울부짖었다. 하상수는 박미경에게 헤어지자고 말했다. 박미경은 "안수영이 대체 선배한테 뭐냐고"라며 분노했다.

정종현은 안수영에게 "나 좋아하는 거 맞아요? 사랑해요?"라고 물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