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나는 솔로’ 옥순→현숙에 연속 거절 당한 광수…”잔혹동화 속에 있어” 착잡(종합)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SBS Plus 방송 화면 캡쳐


광수가 연이은 거절에 착잡한 모습을 보였다.

25일 밤 방송된 SBS Plus, ENA PLAY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SOLO)’에서는 데이트 후 서서히 마음을 정하는 솔로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광수는 옥순이 그저 영수를 알아보고 싶었던 거라고 생각하며 “영수님이랑 가서 다행이다. 영수님은 너무 이타적이다, 러브레이스에서 중도 하차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게 됐다. 그러나 두 사람은 즐거운 데이트를 하고 온 상황. 영수에게 옥순과의 데이트가 어떻게 됐는지 물어본 광수는 마음의 여유가 사라진 듯 영숙을 불렀지만 영숙은 “제가 이어줄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고 개입하지 않으려 했다. 이 이야기를 전해 들은 옥순은 광수를 부담스러워 했다.

광수가 찾아오자 옥순은 “저는 공감을 받지 못하는 그런 대화를 했던 것 같더라고요 우리가”라며 “그런 와중에 그런 메시지를 전달해 주신 게 확실하게 부담이 됐다”고 다시 한 번 확실히 이야기했다. 이 말이 자신과의 관계를 끝내는 것이라는 걸 알게 된 광수는 “그럼 이 물음표는 마침표로 끝나겠네요”라며 착잡해 했다. “제가 강점으로 생각하는 친화력이 혹시 느껴졌냐”는 광수의 말에 옥순은 “계속 현숙님 얘기를 했던 게 (광수님이) 현숙님과 더 잘 맞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런 것”이라며 광수를 응원했다. 광수는 옥순과 대화를 마무리하고 바로 “현숙님을 불러달라”고 해 MC들을 경악케 했다.

현숙은 “다른 분과 새롭게 연결되는 4일 차를 맞기로 했다”는 광수의 말에 “어떤 계기가 있었냐”며 “왜냐하면 아침만 해도 영호님하고 저랑 자리 만들어주고 상담해 주지 않았냐”고 당황했다. 광수는 친화력 면에서 잘 맞는 것 같다고 설명을 이어갔지만 현숙은 “영철님과의 데이트를 하며 ‘영호 님에게 좀 더 마음이 있구나’ 깨달았다”는 말로 에둘러 거절했다.

이 이야기를 전해 들은 영식이 “지금 시점에 또 다른 분께 다가가고 싶은 마음도 갖기 어렵겠다”고 안타까워하자 광수는 “끝까지 노력할 거예요”라고 했다. 광수는 “잔혹동화 속에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그냥 그게 동화인 줄 알았던 것”이라며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현숙과 영호가 데이트를 다녀온 후 서로에 대한 마음이 굳건하다는 걸 확인한 가운데 영자는 현숙과 함께 있는 영호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 영호와 한 번 더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었던 영자는 대화를 청했다. 영호는 조심스럽게 다른 사람에게 향해 있는 마음을 전했고 영숙은 “전혀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며 오히려 본인이 더 미안해했다. 사랑의 아픔을 겪는 솔로들의 모습에 MC들은 “이런 사랑의 거절을 해본 적도, 받아본 적도 없는 분들이 만나서 서로 미안해하고 있다”며 안쓰러워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