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고딩엄빠3' 권담희, 아이 발달 문제→심리 상담까지 굼벵이맘의 속사정(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MBN '고딩엄빠3' 방송캡쳐


MC들의 답답함이 폭발한 굼벵이맘 권담희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25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고딩엄빠3'에서는 귀차니즘이 심한 권담희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권담희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민우 선배와 짝사랑 상담으로 이어진 권담희는 부모님의 허락을 받고 함께 살게 됐다. 하지만 1년 후 권담희는 알바한다고 거짓말을 해가며 친구와 놀러다녔다. 이에 박미선은 "밤 11시가 넘어서 들어가면 어떡하니"라며 한숨 쉬었다.

권담희의 부모님은 독박육아에 두사람을 분가 시켰고, 모든 지원이 끊긴 권담희 부부의 갈등이 심해졌다. 이어 권담희가 숨을 쉬지 않는 아이에 놀라 뛰쳐나가는 모습으로 영상이 끝났다.

혼자 등장한 권담희는 "모야모야라고 희귀 질환이다. 저도 당황스러웠는데 지금은 주기적으로 병원 다니면서 많이 괜찮아진 상태다. 일상 생활하는데 전혀 문제 없다"라고 아이의 건강에 문제 없음을 알렸다. 이어 권담희는 "보경이가 아프고 몇달 지나서 헤어졌어요. 싸운 일도 많고 서로 많이 감정이 쌓여서"라며 아이 아빠와 이별했음을 밝혔다.

권담희가 보경이와 함께 살고 있는 집이 공개됐다. 문을 열자마자 보이는 쓰레기에 MC들의 말문이 막혔다. 냉동고에서 아이가 먹을 이유식을 꺼낸 권담희는 "엄마가 두고두고 먹으라고 많이 해놓고 얼린거다"라고 설명했다. 박미선은 "저거 얼마나 된거예요? 저거 받아서 언제 만든건지 적어둬야 한다. 아이 먹이는 거는. 근데 저게 문제가 아니야"라며 걱정했다. 이유식을 녹일 냄비조차 없는 살림에 권담희는 배달 음식을 시켜 아이와 함께 먹었다. 살림을 전혀 할 줄 모르는 권담희에 MC들이 답답해했다.

이어 일어난 권담희가 누군가에게 연락해 "물티슈가 없어", "집에 기저귀가 없는데"라며 다짜고짜 말해 상대방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권담희는 "저희 친언니 오빠들한테 조금씩 도움 받고 있다. 아기한테 필요한 걸 많이 부탁하는 거 같다. 가끔 물도 떨어지면 부탁하긴 한다. 잔소리하면서 준다"라고 설명했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누워만 있는 권담희에 MC들의 말문이 막혔다.

이어 보경이와 함께 병원을 찾아간 권담희는 아이의 발달이 느리다는 진단에 충격받았다. 이어 권담희의 언니 권율희가 집에 찾아왔다. 권담희는 "집에만 있으면 왜그런지 모르겠어. 우울하고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아"라고 말했고, 언니는 "우울증 다 나은거 아니었어?"라고 되물었다. 언니는 "엄청 밝았다. 미소가 없는 모습을 안 보일 정도로 항상 웃는 모습만 봤었다. 근데 어느순간부터 인간관계 문제에 스트레스를 정말 많이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권담희는 고등학생때 학교 폭력을 당했었다고 밝혔다.

친엄마의 눈물에 박미선은 "나도 웬만하면 이런 얘기 안 하려고 했는데 방송을 떠나서. 나 미치겠어 진짜. 어디부터 어떻게 가르쳐야 되나 싶어서. 너무 속상해서 왜 저렇게 살까 너무 예쁜 나이인데 나 지금 너무 속상해서. 엄마가 얼마나 답답하실까 싶은거다. 좋아져야 돼. 늦지 않았으니까. 고칠 수 있다. 아이를 위해서라도 달라져야지"라며 눈물을 터트렸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