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최고기 "♥여자친구와 1년 좀 안돼..잘 도와줘 엄청 힘 된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최고기 유튜브


최고기가 여자친구에 대해 이야기했다.

25일 최고기의 유튜브 채널에는 '여자친구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최고기는 "최근에 몸이 너무 안 좋았었는데 지금은 완전 좋다. 최근에 다시 운동을 하고 있다. 이사를 하면서도 운동할 시간이 없다 보니 거의 운동을 못했었다. 운동을 안 하니까 몸이 좀 허약해지더라. 면역력도 없어진 것 같고 혈액순환도 안 되는 것 같아서 다시 운동을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최근 여자친구가 생겼음을 고백한 최고기는 "사실 생긴지 좀 됐다. 굳이 방송에서 언급하지 않고 그냥 지나치셨을 것 같긴한데 지금 잘 만나고 있다"며 "표정이 좋아진건 사실인 것 같다"고 웃었다. 여자친구와 1년이 거의 다 되어간다는 최고기는 대화가 잘 통한다고.

최고기는 "(여자친구가)원래 목소리가 좀 애교섞인 말투가 있다. 좋고 편하다"며 "여자친구 공개하는 건 싫다. 여자친구가 괜찮다하면 상관없는데 저는 먼저 입장을 항상 물어본다. 그래서 저는 여자친구를 공개하거나 언급을 하려고 노력하거나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자연스러운 일상이라던지, 제가 최근에 육아도 하고 이사도 하면서 힘들고 영상도 자주 못 찍지 않나. 여자친구가 옆에서 잘 도와준다. 제 입장에선 되게 좋다. 엄청 힘이 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최고기의 요즘 가장 큰 고민은 돈이라며 "돈 많이 벌고 싶은데 돈을 크게 많이 못 벌어서 고민이다. 노력해야 한다. 육아를 하면서 큰돈을 번다는 게 힘들더라. 내가 책임을 져야하는 사람이지 않나. 육아를 하면서 방송을 하는 수밖에 없더라. 그래서 솔잎이랑 영상을 많이 만들었다"고 솔직하게 답해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