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라스' 광희 "착한 이미지 때문에 죽을 맛…쓰레기도 못 버려"
이미지중앙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광희가 착한 이미지에 대한 부담감을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종이 인형의 집’ 특집에 광희, 황수경, 주우재, 뱀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광희는 유튜브, 라이브커머스, 케이블 방송 등 캘린더에 스케줄이 빽빽할 만큼 바쁘게 지내왔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구라는 광희의 발언 중 “EBS도 공중파(지상파)다”라고 지적하며 “광희가 교양이 일천해서 그렇지 굉장히 공익적인 프로그램이 맞다”라고 말했다.

이에 광희는 “보여지는 이미지가 굉장히 착한 사람처럼 보여져서 죽을 맛이다. 쓰레기통에 쓰레기도 맘대로 못 버릴 거 같다”라고 하소연해 웃음을 안겼다.

김구라는 광희의 발음이 새는 것을 지적했고, 광희는 보톡스 시술을 고백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