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나는 솔로’ 광수, 고독 정식에 ‘씁쓸’…”주인공 한 번 더 돼 보고 싶어”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SBS Plus 방송 화면 캡쳐


광수가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25일 밤 방송된 SBS Plus, ENA PLAY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SOLO)’에서는 고독 정식을 먹게 된 광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또 다시 데이트를 하게 된 영식과 영숙은 종교가 같은 것은 물론, 대가족 속에서 자랐다는 공통점을 발견했다. 화기애애했던 데이트가 끝난 후, 영식은 “이번에는 솔로 탈출 좀 할 수 있을 것 같아요?”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차분하게 “만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그분의 환경이 어떘고 어떻게 자라왔는지 들을 수 있어서 신선했다”고 데이트 후기를 전한 영숙은 호감도의 변화를 묻는 질문에 “조금 더 상승됐다”고 해 관계 발전을 기대해보게 했다.

정숙과 상철은 취미를 이야기하며 즐거운 대화를 하는 듯 보였지만 이성적 관계로의 발전은 없는 듯 했다. 정숙은 “이제 이상형에 부합하지 않는 분들도 만나봐야 할 것 같다”며 광수를 언급했다. 한편 고독 정식을 먹게 된 광수는 “짜장면을 먹지 않기 위해 지난 2,3주 동안 짜장면 세 그릇을 먹었는데”라고 씁쓸해하면서도 “그때 감정은 그게 맞았고 제가 생각하는 대로 했고, 제가 노력을 진짜 많이 한 거거든요”라고 이전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했다. “앞으로 남은 시간도 관전자로 살고 싶진 않다. 주인공이 한 번은 더 돼 보고 싶다”며 포기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