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정이' 김현주, 데뷔 28년차 가장 강렬 변신 "늘 변화 욕심 있었다"(종합)
이미지중앙

배우 김현주/사진=넷플릭스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김현주가 '정이' 속 새로운 얼굴로 전 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원조 멜로퀸 김현주가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에 이어 영화 '정이'를 통해 180도 다른 변신을 꾀했다. 두 작품 모두 연상호 감독과 함께 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김현주는 연상호 감독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김현주는 극중 최고의 전투 A.I. 개발을 위한 뇌복제 대상 '정이' 역을 맡아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강렬하다.

"처음 제의를 받고 왜 연상호 감독님은 아무도 나에 대해서는 생각지도 않은 캐릭터를 덧씌우려고 할까 싶으면서 재밌었다. 이 사람 의도가 궁금하고, 나도 모르는 나의 모습을 이 사람은 본 건가 생각이 들더라. 시나리오를 봤을 때는 그냥 흥분되고, 신기했다. 성공, 실패 여부를 떠나서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재밌겠다 싶었다."

이어 "감독님과 또 함께 하면서 신뢰하는 느낌이 많아졌다. 이때까지 내가 해보지 않은 생소한 장르고, 한국에서도 나오기 힘든 장르이지 않나. 특히 로봇, 용병 이런 이미지를 내게 덧대어 이미 어울리지 않을 수 있다는 선입견을 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걱정이 되기는 했다. 넷플릭스라는 자체가 한국에 국한되는게 아니라 그쪽에서는 선입견이 없을 테니 오히려 해볼만 하다고 생각했다. 감독님에 대한 신뢰가 있었기에 용기를 내 도전하게 된 거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영화 '정이' 스틸


'지옥'에서 맛보기 액션을 선보였다면, '정이'에서는 본격적으로 액션을 펼쳤다. 연상호 감독은 김현주가 앞으로 액션만 할까 걱정이 될 정도로 액션을 즐겼다고 전했다.

"액션을 좋아한다. '지옥' 할 때는 발차기, 구르기, 복싱 등 기초부터 배웠다. 여자 치고는 격투기도 좋아해서 이미지 트레이닝처럼 보던게 있다 보니 수월했던 것 같다. 액션도 기술이 필요한 거라 어떻게 하면 잘해보일지 터득하다 보니 점점 늘더라. '지옥' 때 한게 있어서 '정이'는 스타트부터 수월했다. 훈련 과정은 수월했는데 액션 자체가 하드코어해서 와이어나 날라다니는 훈련을 많이 했다. 총 들고 있는게 어색해보일 수 있어서 장난감총을 사서 갖고 다니면서 연습했다."

뿐만 아니라 '정이'는 수많은 작전에 참전해 승리로 이끈 전설의 용병이지만, 마지막 폭파 작전에 참여했다가 작전 실패로 식물인간이 되면서 갖고 있던 모든 전략과 전투 기술, 강한 충성심과 의지를 그대로 담은 전투 A.I. 개발을 위한 뇌복제의 대상이 되는 인물인 만큼 김현주는 로봇 연기에도 도전했다. 모션캡쳐 연기도 마찬가지다.

"'정이'만을 위한 걸 만들어야 해서 로봇 연기 레퍼런스는 없다. 동작 멈추는 장면에서는 일반적이지 않는 표정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정해진 표정이 아니라, 부자연스러우면서도 기괴스러운 느낌을 주려고 신경을 썼다. 기계 '정이'였을 때 감정선 연결하는게 쉽지 않아서 어떻게 하면 보는 사람들이 따라갈 수 있을까, 감정이 느껴질 수 있을까 고민했다. '월-E'를 너무 좋아했는데 단순히 눈동자만 움직여도 감정을 읽을 수 있지 않았나. 나도 그 영화를 떠올리면서 초반에 잘 잡고 가면 끝까지 감정선을 가져갈 수 있겠다 생각했다."

이미지중앙

배우 김현주/사진=넷플릭스 제공


그러면서 "나도 그렇고, 감독님도 그렇고 어떤 것보다 공을 들였을 거다. 기계 '정이' 안에서 내가 보여야 하고,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아야 하고, 감정선을 따라가줘야 하고, 감정이 보여야 하니깐 많이 신경을 써서 작업하신 걸로 안다. 내가 연기를 하지 않고, CG 100%로 완성될 수는 있겠지만, 표정이나 감정을 기반으로 만드는게 다르다고 생각하셔서 모션캡쳐 수트도 입히셨다. 너무 재밌었다"며 "마지막 장면에서의 표정도 내가 연기했는데 실제 내 표정과 흡사한 느낌이라 너무 좋았다. 웃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님에도 안도와 희망을 갖고 있는 오묘한 표정을 담고 싶었는데 그렇게 나와 감동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지난 1997년 MBC 드라마 '내가 사는 이유'로 데뷔, 올해 28년차를 맞이한 김현주. 변화에 대한 욕심이 늘 있었고, 매체 환경이 달라지면서 기회가 있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다양한 변화에 대한 욕심은 늘 있었다. 내가 마음만 있다고 되는 건 아니지 않나. 화보 등을 통해 다른 면을 보여주면서 나도 그런 점이 있다고 은연중에 어필해왔다. 그럼에도 연이 닿지는 않았다. 말은 욕구가 있다고 하지만, 스스로에게 자신 없었던 것도 있다. 매체가 다양해지지 않았다면 아마 내가 '지옥', '정이' 같은 작품을 할 수 없을 수도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여전히 기존 해왔던, 대중이 알고 있는 얼굴로만 비출 수 있었을 거다. 매체가 많아지니 배우들도 다양한 장르를 시도할 수밖에 없고, 나한테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세계적으로 한국 콘텐츠가 사랑을 받고 있지만, 더 나아가려면 '정이'처럼 새로운 작품, 시도들이 이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도 연상호 감독님의 끊임없이 도전해보려는 실험정신이 자극이 됐다. (웃음)"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