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②]'정이' 김현주 "故강수연 전설 속 인물..살아계셨다면 칭찬해주셨을듯"
이미지중앙

배우 김현주/사진=넷플릭스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김현주가 故 강수연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김현주는 신작 영화 '정이'를 통해 한국 영화계의 전설 故 강수연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하지만 故 강수연은 '정이'를 마지막으로 세상을 떠났다.

최근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김현주는 故 강수연이 살아있었다면 칭찬을 해줬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날 김현주는 "강수연 선배님은 나한테는 거의 상상 속, 전설 속 인물이었다. 한국 영화계 대들보이시지만, 앞에 마주보고 연기를 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처음에는 겁이 나기도 했는데, 선배님이 이미 너무 편안하게 해주셨고 우리를 너무 예뻐해주셨다"며 "나도 이제 연차가 되다 보니깐 어린 후배들을 많이 만나고 어른인척 해야 하는 상황이 생기는데 선배님이랑 같이 하면서 기댈 수 있고, 귀염 떨 수 있어서 좋았었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김현주는 "첫 공개일에 각자 집에서 똑같은 마음으로 공개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선배님이 계셨다면 각자 있지 않고 만났을 것 같더라. 떨림, 기대, 설렘 등 모든 기분을 함께 하고 싶으셨을 거다"며 "살아계셨다면 어땠을지 하루에도 몇번씩 생각한다.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경험도 있으시고, 일희일비하는 분은 아니시라 큰 반응을 보이시지는 않으셨을 거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너네 너무 잘했다. 애썼다'고 계속 칭찬을 해주셨을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故 강수연, 김현주 주연의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