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그분이 하는건.." 고현정, 진짜 좋아하는 사람 밝혔다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배우 고현정이 스타일리스트 한혜연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20일 유튜브 채널 '보그 코리아'에는 '고현정 가방에 속이 뻥 뚫리는 소화제가 있다?! 역대급 아이템을 마이보그에서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고현정은 가방 속 아이템을 공개하기로 했다. 고현정은 "가지고 다니는 게 많아서 몇 년 전부터 유행하던 작은 백은 못 든다. 배낭도 많이 메고 큰 백을 들고 다닌다. 실용적인 것도 중요하고, 튀지 않으면서 은은하게 저를 뒷받침해줄 수 있는 그런 멋쟁이 가방을 원한다"고 좋아하는 스타일의 가방을 말했다.

명품 브랜드 L사 가방을 소개하며 "안에 들어가는 물건이 어떤 건지, 드는 사람이 어떻게 소화하고 간수하는지에 따라 다르다"라고 했다.

가방 안에서 가장 먼저 나온 건 수정과였다. 고현정은 "달콤하고 쓰고 맵고 이런 것들이 저를 사로잡은 것 같다. 식혜보다 수정과를 더 좋아한다"고 말했다.

고현정은 휴대전화도 두 개였다. 고현정은 "휴대폰 줄은 탐나서 뺏은 거다. 'LOVE'라는 좋은 말도 있다"고 했다.

주로 장지갑을 든다며 "돈도 구겨지지 않고 다른 것도 넣을 수 있다. 이 스타일을 많이 드는 편이다. 제가 가진 것 중 가장 작은 지갑"이라며 웃었다.

필통 안에는 종이 향이 있었다. 향에 예민하다는 고현정은 "다 쓰고 나면 제가 또 좋아하던 종이 향을 넣어서 가지고 다닌다. 우드 계열이면서 베이비 파우더 향이다. 아주 어렸을 때 엄마나 할머니에게서 나는 분 냄새다"라고 이야기했다.

파우치를 꺼내며 "줄자, 테이프가 있다. 어디 가서 괜찮은 게 있다 싶으면 줄자로 잰다. 편리하다. 한혜연 이사님이 먹는 소화제도 있다. 저도 괜찮은 소화제를 먹고 있었는데, 스타일리스트시니까 별것도 아닌데 드시면 좋아 보인다"라고 말했다.

향수에 대해 "이 향수를 만난 지 10년 정도 됐다. 약간 시원하면서 성별 구별이 별로 없는 향이라 정말 많이 쓴다. 차 안에서는 방향제로 쓸 때도 있다"고 했다.

김혜자에게 선물 받은 책을 꺼내며 "다 읽고 나니까 너무 든든했다. 연기하기 전에, 작품을 만날 때 등 선생님이 옆에서 말씀하시는 거 같다. 집에 두고 갈 게 아니라, 무슨 생각이 들 때 펼쳐보려고 들고 다닌다. 선생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평소 즐겨 입는 스타일로 "제가 편한 위주로 옷을 입는다. 믹스 앤 매치다. 바지를 주로 많이 입는다. 정장을 입으면 약간 스트릿 패션 느낌이 나게 무언가를 섞어 입는다고 하더라"라고 이야기했다.

고현정은 스타일링이 배우에게 미치는 영향으로 "배우가 연기할 때 생각한 대로 분석한 대로 착장이 되지 않으면 자신감이 너무 떨어진다. 카메라 앞에서 괜히 예민해지고 연기에 대한 물음표가 생기기 때문에 거의 다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침 루틴으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거실로 바로 나갈지, 침대에 더 있을지 고민한다. 거실에 나가서 물을 마신다. 30분 정도 멍하게 있다. 그러고 나서 사과 4분의 1쪽을 먹는다. 그리고 딸기 두 알 정도를 먹는다"라고 했다.

아름다운 여자의 기준에 대해 "안 그래도 고민하는 부분이다. 뭐라고 설명할 수가 없다. 속이 조용하고 약간의 심심함이 있다. 화장도 안 하고 딱 필요한 거 한두 개 정도만? 지갑에 후배나 선배한테 커피나 카스텔라 정도 살 수 있는 여윳돈이 있는 거 어떠냐"라며 웃었다.

꼭 필요한 아이템 세 가지로 고현정은 휴대전화, 지갑, 향수를 꼽았다. 고현정은 "전 향이 중요하다. 기분이 너무 다운될 때도 '아, 그러지 말아야지'라고 할 수 있는 향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인터뷰에서 고현정은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을 두 번이나 언급했다. 그는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등을 위해 평소 한혜연에게 스타일링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현정은 자신의 핸드폰 액세서리를 가리키며 "한혜연 이사님한테서 뺏은 것"이라고 귀엽게 표현했다.

또 그는 자신이 먹는 소화제를 추천하며 "한혜연씨가 또 옆에서 뭘 먹더라. 소화제였다. 그 분은 스타일리스트니까 뭔가 하기만 해도 '어 저건 뭐지' 하게 되는 게 있다. 좀 인정하는 건 이 소화제를 먹으면 '탁'하고 속이 뚫리는 느낌을 받는다"라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