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TV]서인영, 남편 얼마나 좋으면..先혼인신고+동거→"기 못편다"('화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 캡처


서인영이 남편을 향한 애정을 쏟아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화요일은 밤이 좋아'(이하 '화밤')에는 설 특집을 맞아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출연했다.

이날 '2월의 신부' 서인영 역시 '화밤'을 찾았다. '분홍 립스틱'을 열창하면서 등장한 서인영은 그간의 센언니 이미지를 완전히 지운 수줍은 자태로 출연진들의 축하 속에서 무대를 마쳤다.

이어 서인영은 곧 결혼이라 바쁘겠다는 말에 "정신 없다"고 혀를 내두르며 "사실 한복을 입은 게 정말 손에 꼽는다. 쥬얼리 때 억지로 한 번 입었고, (오늘) 이게 인생의 두 번째다. 그런데 내일 또 결혼식 예복을 맞추러 간다. 준비하느라 정신이 없지만 오늘만큼은 다 버리고 왔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서인영의 예비신랑을 향한 궁금증도 쏟아졌다. "어떤 분인가", "첫키스는 어디서 했냐" 등 질문이 쏟아지자 서인영은 "일단은 (남편이) 제가 서인영인 걸 몰랐다. 관심이 없었다"며 "TV도 안보고 연예인에 관심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중앙

서인영은 무엇보다 남편의 성격에 가장 반하게 됐다고. 그는 "일단 저랑 정반대인 게 너무 마음에 든다"며 "사실 어릴 때는 정반대면 그냥 나랑 안맞는다고 생각했는데 결혼 생각이 드니까, 이런 성격이면 내가 맞추고 싶은 사람이다 싶더라"고 애정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결혼식을 올리기 전 혼인신고는 이미 완료한 상태다. 이에 대해 "제 마음이 변할까봐"라고 너스레를 떤 서인영은 "같이 살면서 제가 기를 못펴고 있다. 신랑한테 진다"며 사랑꾼 면모를 뽐냈고, 이날 '화밤'을 통해 그동안 잠들었던 승부욕을 대방출하겠다고 입담을 뽐냈다.

지난달 서인영은 오는 2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남편은 IT업계 중견 기업을 운영하는 사업가로 알려졌다. 이처럼 깜짝 결혼 소식으로 많은 축하를 받고 있는 서인영은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편과의 다양한 러브스토리를 공개하고 있는 바, 2월의 신부가 되는 그의 앞날에 꽃길이 가득하길 바라는 응원이 계속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